2019.12.11 (수)

  • 흐림동두천 7.9℃
  • 구름많음강릉 14.3℃
  • 연무서울 9.0℃
  • 박무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5.5℃
  • 맑음울산 16.9℃
  • 박무광주 10.5℃
  • 맑음부산 16.0℃
  • 흐림고창 9.8℃
  • 맑음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8.3℃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더 뉴스

SH공사, 공동주택·SOC ‘콤팩트시티’ 조성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 일환…북부간선도로 ‘입체화’



서울시와 사업대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는 중랑구 ‘북부간선도로’ 신내IC~중랑IC 약 500m 구간 상부에 인공대지를 만들고 주변을 포함한 약 7만5,000㎡에 주거, 여가, 일자리가 어우러진 컴팩트시티(Compact City)를 선보인다.


청년 1인가구와 신혼부부 중심의 1,000호규모 공공주택(청신호 주택), 주민 삶의 질과 직결되는 공원, 보육시설 같은 생활 SOC, 일자리와 관계된 업무 상업시설이 집약적 입체적으로 들어서 지역의 자족기능을 확보한다.


인공대지 위 곳곳에는 오픈 스페이스를 최대한 확보해 인근 지역주민들까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녹지공간을 대폭 확대하고 도시농업시설, 여가활동을 위한 공동이용시설 등을 촘촘하게 배치한다.


또한 서울 동북권과 수도권 신도시를 연결하는 관문지역이자 경춘선 신내역과 향후 개통 예정인 6호선 신내역, 면목선 경전철역 등 트리플역세권이 형성될 예정인 일대의 잠재력을 살려 대중교통 중심 생활권으로 탈바꿈시킨다.


현재 북부간선도로로 가로막혀 있는 신내역과 기존 주거지(신내3지구)를 공중보행길(스카이웨이)로 연결하는 것이 핵심으로 오랫동안 단절됐던 지역과 지역을 잇는 효과도 기대된다.


신내 IC일대는 서울 동북권과 수도권 신도시를 연결하는 관문지역이자 구리-포천고속도로, 북부간선도로, 서울외곽고속도로 등 광역도로망이 형성되어 있는 서울외곽 경계지역의 지리적 요충지로 꼽힌다.


서울시와 SH공사는 국제현상설계공모를 통해 도시 전반을 창조적으로 디자인함으로써 도시공간 재창조 효과를 극대화, ‘낙후 고립’이라는 공공주택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나아가 지역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도로 위 도시라는 점에서 비롯되는 소음, 진동, 미세먼지 등 우려와 관련해서는 수차례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서 충분히 해결 가능하다는 검토의견을 받은 상태로 향후 설계단계에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최적의 공법을 채택해 적용할 계획이다.


소음 진동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는 터널 내에 흡읍판, 차량진동 차단 저감장치 등을 설치하고 소음차폐형 구조를 적용하는 방식 등을 검토 중이다.


인공대지를 만들기 위해 도로 위에 놓는 터널로 인한 환기 문제에 대해서도 대기확산 시뮬레이션을 가동해 적정한 환기 및 정화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터널 내 차량화재 등 사고에 대비한 첨단 방재시스템도 관련 규정에 따라 설치할 예정이다.


공사기간 중에도 소음, 분진 등으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사 중 환경관리계획’을 수립하고 교통과 관련해서는 북부간선도로 기존 차로 수를 유지하면서 공사한다는 방침이다.


SH공사의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해 말 발표한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공급물량에 치중했던 기존 공공주택 정책에서 벗어나 ‘도시 재창조’의 관점에서 주민의 삶의 질과 미래도시 전략까지 고려한 서울시의 대표적인 공공주택 혁신모델”이라며 “공공주택의 품격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도시의 입체적인 발전까지 이끌어내는 것이 목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