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9.5℃
  • 구름조금울산 10.4℃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삼성전자·서울대,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 MOU

차세대 가전제품 적용 핵심부품 기술개발 협력



삼성전자와 서울대가 차세대 가전제품에 적용할 핵심 부품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삼성전자와 서울대는 9월9일 서울 관악구 소재 서울대 전력연구소에서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센터장 하정익 교수)’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서울대는 전기전자공학, 기계공학, 재료공학 등 다양한 전공의 인재로 연구 인력을 구성하고 가전제품의 성능을 결정 짓는 핵심 부품인 컴프레서와 모터에 적용할 차세대 기술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주요 연구 과제는 컴프레서와 모터의 △에너지 고효율화 △저진동·저소음 구현 △내구성 강화 등을 위한 세부 기술 확보로 구성된다. 특히 삼성전자 냉장고와 에어컨은 컴프레서가 전체 사용에너지의 약 70~80%, 세탁기는 모터가 약 50%의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에너지 고효율 제품 개발에 있어 핵심부품과 관련된 원천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삼성전자는 2021년형 신제품을 시작으로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와 모터가 고장나면 기한없이 무상 수리 또는 교체해 주는 평생보증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산·학 협력을 통해 핵심부품의 품질을 더욱 강화해 소비자들에게 한층 차별화된 가치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와 서울대가 뜻을 모아 만든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는 앞으로 가전제품을 혁신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연구 성과가 소비자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은 “이번 협약이 미래가전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발굴하고 관련 인재를 양성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탄소중립 시대에 맞게 가전제품을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 기술을 개발하는데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