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스페셜리포트

[콜드체인 대표기업] 그린시스템

기계식 냉동제어 디지털화 앞장
정밀제어·유지보수 향상 ‘디지프레서’

2004년 창립한 그린시스템(대표 홍요한)은 냉동기기제조업체로 출발해 해외기업이 대부분 점유한 냉동기기 제어시장의 국내 기술발전 필요성을 깊게 느껴 2011년 압력센서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냉동기기 제어용 디지털 다중 압력스 위치인 ‘디지프레서’는 냉동기기 압력계와 압력스위치 각각을 융합해 일체형으로 만들었다. 센서를 더하고 디지털을 접목함으로 인해 당시 외산제품이 주를 이뤄왔던 국내 냉동제어시장에 새바람을 불러왔다.

고가와 A/S가 불편했던 문제를 해소하고 성능까지 좋아 국내 냉동업계가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이후 국내에서만 매년 5만여개의 제품을 생산, 공급하고 있다.

디지털화로 편의성 향상
그린시스템의 디지프레서는 기존 기계식 압력계와 압력스위치의 디지털화를 촉진시켰다.

냉동기의 고압, 저압, 유압, 중압 등에 적용되는 압력계와 압력스위치 각각 부품을 융복합해 개발한 특허제품으로 압력계 3개, 듀얼 압력스위치 1개, 오일 압력스위치 1개, 팬 제어스 위치 2개를 모두 하나로 묶었으며 통신기능을 넣어 원격지 모니터링과 제어가 가능하다.

특히 제어기능 간소화와 업계 최초 고정밀 압력센서를 적용한 냉동기 핵심안전장치가 디지프레서의 장점이다. 설치와 적용이 용이하고 같은 제품군대비 가격이 저렴하다. 또한 고·저압 압력 스위치를 센서와 마이컴 프로세스에 대입할 수 있으며 다중압력 스위치에 1~4개 센서를 달고 다중압력을 소수 단위까지 입력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센서가 실시간으로 압력을 감지해 LED와 LCD에 소수 단위까지 표시해 수치판독이 쉽고 빠르다. 기존 아날로그식 장치에서는 할 수 없었던 데이터통신 기능도 추가해 설비자동화와 원격제어 네트워크를 구현했다.

이러한 구성품을 하나의 제품 안에 구현하고 있어 냉동 사이클에 필요한 부분을 특화시킨 것이 디지프레서다. 특히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압력스위치 등을 국산화하고 성능을 높여 그동안 수입국 위치에서 수출국 조건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크다.

또한 디지프레서는 세계 최초로 냉동기 전용의 디지털 압력스위치다. 그린시스템이 13년간 국내시장에서 활동하며 공조부문에서 점유율을 꾸준히 상승시키고 있다.

현재 저온저장고를 사용하는 농가들은 기계식시스템의 의존도가 높다. 초창기 국내 냉동시장은 현장경험 위주로 돌아갔기 때문에 아직도 70% 이상이 기계식을 사용하고 있지만 이 부분을 디지털화하겠다는 것이 그린시스템의 계획이다.

농가에서 주로 사용하는 냉동기기인 저온저장고는 정밀제어, 조작이 필요한데 디지털식은 필요한 수치가 숫자로 알기쉽게 나오기 때문에 유지보수 단계에서도 엔지니어와 쉽게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또한 대형 냉동·냉장창고 역시 실시간 모니터링과 문제의 사전대응을 위해서도 그린시스템의 디지프레서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