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스페셜리포트

[미니 인터뷰] 박석호 농진청 농업연구관

“CA저장고, 수확 후 손실 절반으로 감소시킨다”


‘한국형 CA저장고’ 개발을 주도한 박석호 농진청 수확후관리공학과 연구관은 “이번에 국산화에 성공한 ‘한국형 CA저장고’의 핵심기술 2건에 대해 특허출원했으며 산업체에 기술이전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과 재배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며 “CA저장 적용 농산물 품목을 사과뿐만 아니라 포도, 감, 대추 등 타작목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업체는 △센도리 △쿨테이너 △주일플렌트 △한국농식품설비산업협동조합 △엔지니어링성찬 △웨이브 △신진에너텍 △여명제다 등 8개 기관으로 이 외에도 기술이전 신청이 진행 중이다.

사업화 초기를 벗어나 국내 지자체와 연계해 보급사업이 이뤄지면 국내 저온저장고의 상당수가 CA저장고로 대체될 것이 예상되며 농가소득 향상은 물론 콜드체인산업 발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박석호 연구관은 “현재 1% 미만인 CA저장고를 2020년 10%까지 확대 시 농산물수확 후 손실을 10~30%에서 5~15%로 경감시킬 수 있다”라며 “FTA에 따른 수입농산물 증가에 대응, 국내 농산물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유통사가 계획입고, 포장, 출하까지 총괄하는 해외환경과는 달리 소규모 영농인들이 각자 APC 등에 상품을 위탁, 출하하는 방식이므로 소규모 컨테이너 형태인 ‘한국형 CA저장고’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석호 연구관은 “이번 ‘한국형 CA저장고’ 개발은 정부 3.0 시대를 맞아 국립농업과학원 수확후관리공학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 장수군농업기술센터 3개 기관이 협업을 통해 이룬 성과”라며 “앞으로 우리나라 농산물 저장을 일반 저온저장에서 CA 저장으로 전환시키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