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0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더 뉴스

한전, 고려인‧전기공사업계 지원

‘소외계층’ 고려인 기능자격 교육
‘인력난’ 전기공사업계 고려인 취업알선


고려인 전기공사 기능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광주여자대학교에서 개최됐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지난 4일 광주광역시, 한국전기공사협회와 함께 ‘고려인 대상 전기공사 기능자격 취득과 전기공사업계 취업지원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광주여자대학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 윤장현 광주시장,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을 비롯해 전기공사업계와 광주에 거주하는 고려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업무 협약식은 국내 고려인에게 전기공사 기능자격의 취득을 지원하고 거주지역의 우량 시공회사에 취업 알선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전은 부족한 시공인력을 확보하고 고려인에게는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맞춤형 교육과정 개발, 교육비 및 교육기간 중 생활비 지원, 가공배전전공 기능자격 지원 및 취업알선 등 교육‧생활‧취업을 연계한 패키지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한전·광주시청 및 전기공사협회는 정기적으로 고려인에게 식료품, 물품 등의 지원과 각 가정에 대해 전기설비 보수를 시행하는 등 정기적인 지원도 병행한다고 밝혔다.


고려인은 옛 소련국가의 국적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동포로 국내에 약 4만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나 언어, 문화, 생활환경이 달라 안정적인 직업을 갖지 못하는 등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한편 현재 전국의 전력설비 건설·유지보수업계는 인력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전이 전기공사 전문기업에게 공사를 발주하고 있으나 3D업종이라는 인식으로 젊은 층이 기피함에 따라 고령화 추세에 접어들고 있어 관련업계가 인력난을 겪고 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올해 고려인 대상으로 30~40명의 기능인력을 배출하고 그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전국 고려인에게 홍보활동을 시행해 지원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한전은 앞으로도 공기업의 책임을 수행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외계층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