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4 (화)

  • -동두천 29.2℃
  • -강릉 31.1℃
  • 맑음서울 29.9℃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30.4℃
  • 구름조금광주 29.2℃
  • 맑음부산 29.7℃
  • -고창 28.4℃
  • 구름조금제주 29.0℃
  • -강화 29.8℃
  • -보은 27.7℃
  • -금산 27.2℃
  • -강진군 27.9℃
  • -경주시 30.2℃
  • -거제 29.2℃
기상청 제공

‘성장하는’ 러시아 공기청정기시장 잡아라

대기오염 심각·생활수준 향상, 관련 시장 성장 견인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러시아에서 공기청정기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 관심이 요구된다.   

러시아의 대기오염 수준은 유럽 평균에 비해 약간 높은 편이다. 특히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지역 등 서부 러시아지역의 경우 대기오염 수준이 심한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차량 증가 등 배기가스로 인한 공기오염이 높고 산업화가 진행된 도시들은 공장 매연 등도 공기 질에 큰 위협을 주고 있다.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환경 조사위원회에 따르면 러시아 인구 중 약 6,700만명이 대기오염 허용 수준 한계치 지역에서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모스크바에서만 약 5,000명이 대기오염으로 인한 직·간접적 원인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 러시아의 경우 교통 매연 등으로 인한 대기오염이 심한 편이지만 러시아지역 중 제일 대기오염이 심한 곳은 우랄 등 중공업이 집중돼 있는 도시다. 러시아 북부 노릴스크의 경우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러한 오염 수준 심화에 따라 Yandex 등 러시아 포털사이트들은 지도에 대기오염 정도를 표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공기의 질’이 러시아인들의 거주지 결정에 중요한 척도가 되고 있다. 

이처럼 공기오염 심화에 따른 공기청정기 수요는 증가하고 있지만 어려운 경제여건으로 수입량은 주춤한 상황이다.

2015년부터 시작된 러시아의 경기 침체로 인해 러시아 국민들의 구매력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가전제품의 판매는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이는 2017년 경기 회복 이후로 점진적으로 회복 중이지만 2018년 미국의 대러시아 제재 연장 결정 등으로 인한 루블의 가치 하락으로 다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러시아 경제개발부에서 최근 발표한 거시경제동향에 따르면 루블화 환율 약세는 중장기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2024년에는 1달러당 약 68루블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공기청정기 수입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러시아 공기청정기 수입액은 2015년 9,500만달러에서 2017년 1억875만달러로 약 13% 성장했다. 특히 한국산 제품의 경우 2016년 452만달러에서 2017년 565만달러로 약 25% 증가세를 보였다.

공기청정기(HS코드 8421.39 기준)의 경우 관세는 0%다. 판매를 위해서는 EAEU 시장 내에서 통용되는 CU인증 또는 러시아에서 통용되는 GOST-R 인증이 필요하다. 

KOTRA의 관계자는 “공기청정기의 경우 다양한 브랜드들이 진출해 있고 가격대도 저가부터 고가까지 나뉘어져 있어 기업 제품에 맞는 세그먼트로 진출하는 것이 필요하다”라며 “이미 유통망이 구성돼 있는 러시아 내 디스트리뷰터를 통해 진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각종 홍보행사 또한 기획이 필요하다”라며 “각종 전시회 참여를 통한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나가는 방법도 한 가지 진출방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