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6 (일)

  • 흐림동두천 20.8℃
  • 구름많음강릉 20.5℃
  • 박무서울 21.2℃
  • 박무대전 21.8℃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22.3℃
  • 박무광주 22.7℃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1.5℃
  • 맑음제주 25.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더 뉴스

KCL, 교통분야 시험인증 경쟁력 강화

교통대와 교통부품소재 시험인증 확대 업무협약



KCL이 교통부품소재분야 시험인증 국가 경쟁력 강화에 앞장선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원장 윤갑석)은 지난 12일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과 교통부품소재분야 시험인증 협력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철도·자동차 관련 모듈·부품·소재분야 시험인증 업무협력 및 기업지원 △장기현장실습 등 전문인력 양성 △국책사업기획 및 공동연구를 위한 협력 등을 추진한다. 

KCL은 국내 철도·자동차 관련 제품의 시험인증 확대와 원스톱 기업지원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해 교통대 캠퍼스(충주) 내에 교통부품소재평가센터를 신설하며 △철도 모듈(레일체결장치) 성능평가 △자동차 모듈·부품 및 내외장재 성능평가 △도료분야 VOCs 안전성 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다. 

윤갑석 KCL 원장은 “교통대의 우수한 인프라와 KCL의 축적된 시험인증 평가 노하우가 만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철도·자동차 관련 모듈·부품 기업에 보다 신속하고 신뢰도 높은 시험인증 서비스를 제공해 제품 품질 향상 및 판로 개척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특히 “교통부품소재센터 구축으로 KCL이 추진하고 있는 자동차튜닝부품 신뢰성평가사업, 교통분야 대체부품 인증사업과 연계해 건설, 에너지, 컨슈머 제품과 함께 교통·물류분야를 KCL의 주력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KCL은 산업통상자원부 유관기관으로 국내 기업의 시험평가 지원 및 수출증대를 위해 시험, 검사 및 인증 업무를 수행해 오고 있으며 수출 진흥과 소비자를 보호하고 산업발전 및 국가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공인시험인증기관이다.  

교통대는 지난 2012년 국립충주대학교와 국립철도대학이 통합해 출범된 국내 유일 교통분야 특성화 대학으로 충주, 증평, 의왕에 캠퍼스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