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흐림동두천 3.1℃
  • 흐림강릉 1.9℃
  • 흐림서울 2.9℃
  • 대전 0.0℃
  • 비 또는 눈대구 1.4℃
  • 울산 5.9℃
  • 광주 2.2℃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9.4℃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3.6℃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더 뉴스

KCL, 콘크리트 기술경연대회 시상

콘크리트 품질·안전성 관련 국내 최대 행사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원장 윤갑석)은 지난 5일 한국과학기술회관 SC컨벤션센터에서 ‘제25회 콘크리트 기술경연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시상식은 전국에서 모인 산·학·연 관계자, 콘크리트기술인 약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총 25개 입상팀과 기술유공자 3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콘크리트 기술경연대회는 1994년을 시작으로 올해 25회째를 맞은 콘크리트 품질 및 안정성 관련 국내 최대 행사다. 품질부문(일반부, 학생부)과 혁신부문(학생부)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콘크리트 기술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유공자 포상도 수여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유관기관인 KCL은 2004년부터 ‘콘크리트 기술경연대회’와 ‘기술유공자 포상‘을 주관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품질부문 일반부 34팀과 학생부 11팀, 혁신부문 학생부 10팀 등 총 55팀이 참가했다. 입상팀은 참가팀들이 제작한 시편을 심사기준에 따라 평가하여, 일반부 8팀, 학생부 9팀, 혁신부문 8팀이 선정됐다. 기술유공자는 5명 후보 중에 최종 3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특히 올해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후원함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국가기술표준원 원장상 등 정부 포상이 부문별로 주어져 대회 권위와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CL은 앞으로 본 기술경연대회를 콘크리트 제품의 품질 및 기술 향상에 기여하는 장으로 만들기 위해 기술 세미나와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가 구성하고 대회 규모 확대를 위해 관련 업계의 참여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윤갑석 KCL 원장은 “최근 일어난 상도동 유치원 사고 등으로 안전한 건축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건축분야에도 온실가스를 줄이는 친환경 기술이 요구되면서 그 기반이 되는 콘크리트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라며 “KCL은 이번 대회가 콘크리트 품질 개선과 기술 개발의 무대가 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