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10.2℃
  • 박무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12.7℃
  • 흐림고창 8.5℃
  • 구름조금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7.8℃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7.2℃
  • 구름조금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지하철 차량기지, 태양광 발전소 ‘변모’

2020년까지 4곳 정비고 지붕 2,162kW PV설치



서울시는 방화‧모란‧천왕‧고덕 지하철 차량기지 4개소 정비고 지붕 유휴공간에 2020년까지 총 2,162㎾규모의 태양광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신정, 도봉, 수서 등에 설치된 9개소(총 6,732㎾)에 이어 총 13곳으로 확대되는 것이다.


우선 1단계로 방화‧모란기지에 총 1,010㎾ 용량을 설치한다. 6월 중 공사에 착수해 연내 태양광 발전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2단계는 천왕‧고덕기지 옥상에 1,152㎾ 규모로 들어선다. 내년 3월 공사에 들어가 6월 중 태양광 발전소 운영이 목표다.


차량기지 4개소에 태양광 발전소가 설치되면 매달 약 208MWh를 생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지역 701가구가 한 달 동안 사용하는 전력량(일반 가정 월평균 전력 사용량 296㎾h)과 맞먹는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서울에너지공사 간 협업으로 추진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차량기지 유휴공간을 제공하고 서울에너지공사가 부지를 임대해 태양광 패널을 설치‧운영하고 친환경에너지 생산과 발전 사업을 담당한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차량기지, 지하철역 등 유휴공간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태양광뿐만 아니라 연료전지 등 잠재된 신재생 에너지원 발굴과 생산 확대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 산하기관 외에도 공공기관, 교육청 등과도 협력을 확대해 태양광 설치가능한 공공부지를 대상으로 태양광을 100% 설치한다는 목표다.


김훤기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온실가스, 미세먼지 걱정 없는 태양광은 지붕 등 유휴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서울과 같은 대도시에 적합한 재생에너지로 꼽힌다”라며 “서울시는 시 산하기관뿐만 아니라 서울에 소재한 정부기관, 민간 등과 협업을 통해 태양의 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