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영국, 탈탄소화 위한 친환경보일러 수요 증가 전망

브렉시트 이행기간 종료 후 한국 보일러 수입 증가 예상

영국은 보일러 수입규모 4억4,000만달러(한화 약 4,847억)로 세계 2위의 보일러 수입국이다. 코트라(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는 ‘영국 보일러 시장동향’보고서를 통해 탈탄소 경제로의 움직임으로 인해 수소보일러 등 친환경보일러에 대한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9년 영국에서 판매된 보일러는 전년대비 1.8% 증가한 169만대로 전 세계 신규보일러 판매량인 1,380만대의 11.6%를 차지한다. 총 판매액은 11억4,600만파운드(한화 약 1조6,939억원)로 1대당 평균가격은 677파운드(한화 약 100만원)으로 나타났다. 


영국 가정용 보일러의 95%는 콘덴싱보일러 제품이며 85%는 가스보일러이다. 영국정부는 난방 효율화를 위해 보일러 교체 지원정책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해왔다. 

또한 2019년 6월 영국정부는 2050년까지 탈탄소화 목표를 법률화했으며 2025년부터 신축주택의 가스보일러 설치를 금지하는 법안을 고려하고 있어 친환경보일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수소 등 친환경연료 보일러로의 전환
영국 내 2,500만 가구는 천연가스를 이용한 중앙난방시스템을 이용하고 있으며 이는 온실가스 배출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Social Market Foundation의 조사에 따르면 영국의 탈탄소화를 위해서는 매년 100만대의 보일러 교체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영국 보일러시장에서 주로 유통되는 보일러브랜드는 Worcester Bosch, Valliant, Valliant 자회사인 Glow-Worm, Baxi 자회사인 Potterton, Ideal, Viessmann, Alpha 등이 있다. 

가스보일러업계는 탈탄소경제로의 움직임과 관련한 수소보일러로의 전환에 대해 기존 설치기술 및 가스공급망을 이용할 수 있는 유사성에 주목하고 있다. 

2020년 Baxi와 Worcester Bosch는 100% 수소로 가동되는 가정용 보일러 시제품을 선보인 바 있으며 판매가는 기존 보일러대비 50~100파운드 비싼 1,000파운드(한화 약 147만원)으로 예상된다. 

수소사용이 가능한 제품의 경우 100% 수소연료로 전환 시 150파운드(한화 약 22만원) 정도의 추가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짐 왓슨(Jim Watson) UCL(University Collage London) 에너지정책 교수에 따르면 가스보일러에서 친환경연료 보일러로의 전환은 현실적으로 2020년대 후반이나 2030년대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한국산 보일러 수입 84% 증가
영국은 독일에 이어 보일러 수입규모 세계2위 국가로 2019년 영국의 보일러 수입은 전년대비 6.7% 감소한 4억4,080만달러(한화 약 4,847억원)를 기록했다. 

주요 수입국은 독일, 터키, 이탈리아 등으로 이중 독일은 23.2%를 차지하고 있다. 2019년 독일, 네덜란드 등 유럽주변국으로부터의 수입은 전년대비 두자리수대 %로 감소한 반면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은 84.4% 증가한 115만달러(한화 약 12억원)를 기록했으며 한국은 터키 다음으로 EU가 아닌 수입대상국에서 2위를 차지했다. 

영국 보일러 수입량 중 터키로부터의 수입이 많은 이유는 독일 주요 보일러기업이 터키에 주요 생산거점을 두고있기 때문이다. 

2019년 영국의 보일러 수출규모는 전년대비 18.1% 감소한 총 1억6,3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주요 수출대상국은 독일, 아일랜드, 프랑스 등 세 국가로 수출비중의 67%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영국은 한국과의 보일러 교역에서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해왔다. 2019년 영국의 한국산 보일러 수입은 전년대비 84.4% 증가한 115만달러(한화 약 12억원)로 지난 3년간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영국산 보일러 수입의 경우 전년대비 40.2% 감소한 9,440파운드(한화 약 1,395만원)로 지난 10년간 일관성 없는 수출 증감율을 보여주고 있다. 

브렉시트 이행기간 이후 상황 대응 필요
영국의 보일러는 국내·외 제조업체로부터 도매업체나 유통업체를 통해 최종소비자로 유통된다. 영국에서 소비자가 직접 가스보일러를 설치하는 것은 불법이다. Gas Safe Register에 등록된 가스보일러 설치 전문업자가 설치해야 한다. 

보일러 수출 시 유의사항으로는 △관세율 △HS 840310 제품에 대한 수입요건 △인증 △에너지라벨 등이 있다. 

관세율은 올해 말 브렉시트 이행기간 종료 시 까지는 한-EU FTA가 적용되지만 이행기간 이후에는 한-영 FTA가 적용된다. 모두 관세철폐 대상으로 제3국 대상관세율 2.7%, 부가가치세 20%이다. 

HS 840310 제품에 대한 수입요건은 2020년 12월31일까지 EU기준을 준수하지만 이후에는 영국의 △에너지 관련제품의 라벨표시 △온수보일러에 대한 기술규격 △전자기 호환성을 위한 기술표준 △가정용 가스기기에 대한 기술규격 △저전압 전기설비 기술표준 등을 준수해야한다. 

브렉시트 이행기간 종료 후 부터는 기존 CE마킹을 대체하는 UKCA 마킹을 필수로 사용해야 하며 영국에서 가장 권위있는 안정성 관련인증제도로 영국표준협회(BSI)가 심사하고 발급하는 KITE는 필수 인증항목이 아니다. 

영국 내 유통되는 보일러에 대한 에너지라벨 부착은 필수로 의무시행주체는 제조사 및 권한대리인이나 영국·EU 역외의 제조자일 경우 영국·EU 역내 권한대리인이나 수입업자가 이행해야 한다. 


브랙시트 이행기간 종료 시 까지는 기존 EU의 에코디자인 및 에너지라벨 사용이 가능하나 이행기간 종료 후인 2021년 1월1일부터는 영국 내 유통·판매되는 제품은 영국 에너지라벨 기준을 준수해야한다. 또한 모든 사항은 영어로 표기해야 하고 QR코드 사용 시 웹사이트에서 제품정보에 대한 접근이 가능해야 한다. 

현재 영국은 탈탄소경제로의 전환에 적극적이며 난방시스템도 친환경에너지 기반으로 전환됨에 따라 수소보일러 등 친환경보일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영국정부는 보일러 교체 지원정책을 적극적으로 이행해왔으며 2030년대 초 이전 친환경보일러로의 교체 지원정책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 

Baxi는 난방의 탈탄소화를 위해 정형화된 해결책은 없지만 기존 가스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는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이 탈탄소 난방에 가장 효율적이기 때문에 수소가 미래 난방에너지원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한국은 EU국 및 터키 제외 영국의 보일러 수입대상국 1위로 브렉시트이후 한국산 보일러의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영국에서 인지도 및 선호도가 높은 브랜드의 보일러는 대부분 영국산이기 때문에 가성비, 수리비 및 부품조달의 용이성, 친환경보일러 등 기존 영국산 보일러와 차별되는 강점을 어필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