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5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日 지열발전 확대 보조금제도 신설

기저부하전원으로 대규모 지열발전 개발

일본이 지열발전 확대 촉진을 위한 보조금 제도를 신설하는 한편 연구개발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오는 4월 환경보호 및 대규모 지열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보조금 제도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세계 3위 규모인 2,347만kW 규모의 지열자원을 보유한 일본에서는 기저부하전원으로 활용 가능한 지열발전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2030년 발전량 기준 최적 전원구성에서 차지하는 지열발전비중을 현재 0.3%에서 1%로 확대하는 목표를 세웠다. 

경제산업성은 지열발전비중을 확대하기 위해 2013년부터 ‘지열개발 이해촉진 관련 사업 자원보조금’을 제공하고 있지만 자원탐사가 어려운 지열발전의 비중은 높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열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보조금 제도를 신설하게 됐다. 지열발전이 가능한 지역은 산림 및 온천자원이 풍부한 곳에 많이 분포돼 있어 환경을 보호하면서 대규모 지열발전을 진행하기 위해 자금력이 있는 대기업의 시장 참가가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보조금을 지원하는 제도를 마련했다.

보조금을 받기위해서는 2만5,000kW 규모 이상의 지열발전 가능성이 있는 지열을 찾아 중점개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국가에 신청하면 JOGMEC의 심사를 거쳐 충분한 발전량 가능성이 있고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는 조건이 충족되면 중점개발지역으로 지정된다. 이후 기업에 채굴조사비용이 지원된다.

현재 Idemitsu Kosan, INPEX, Mitsui 등이 조사하고 있는 훗카이도의 아메마스다케 지역 등이 유력한 후보지역이다. 

경제산업성 산하 독립행정법인인 NEDO(신에너지·산업기술종합개발기구)는 지열발전 도입 확대 및 유효활용을 위해 새로운 연구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NEDO는 지열발전 기술연구개발(2013~2017)에서 지열자원의 유효활용, 지열발전 도입 확대를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기술개발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착수하는 연구개발은 친환경 바이너리발전시스템, 지열수에 포함된 Silica성분이 배관, 주입정에 부착되는 것을 방지하는 기술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