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4℃
  • 맑음서울 14.3℃
  • 맑음대전 12.8℃
  • 구름많음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3.0℃
  • 맑음광주 14.2℃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1℃
  • 맑음강화 12.0℃
  • 구름조금보은 10.4℃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산업부, 수소경제실무위원회 출범

전문 분과위원회 7개 설치…체계적 수소경제 지원 본격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지난해 7월 출범한 수소경제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하위 실무위원회(위원장 산업부 제2차관)를 출범하고 9월28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실무위원회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수소법)’에 근거를 뒀다. 실무위원회는 수소법 및 산업부 수소국 출범을 계기로 보다 체계적이고 내실있는 수소경제위원회 운영을 위해 안건의 사전검토·발굴 등 필요한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실무위원회 산하 전문 분과위원회 7개를 설치하고 위원들이 각 분가에 참여토록 해 보다 구체적인 정책대안을 개발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전문분과위원회는 △생산 △저장·운송 △모빌리티 △발전 △지역 △국민참여·안전 등으로 구성돼있다. 

정부는 2019년 1월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2020년 2월 최초로 수소법을 제정 동년 7월 컨트롤타워인 수소경제위원회를 출범했다. 

현재 수소생태계의 전 단계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수소차의 경우 세계최초로 수소차 1만대 보급을 달성했다. 또한 규제완화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수소충전소를 보급하고 있으며 국내 주요기업들은 정부 정책방향에 적극 호응해 43조원규모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수소경제위원회는 3차례 회의를 개최해 주요 수소경제 정책을 수립하는 등 초기단계 수소경제 모멘텀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수소경제는 최근 2050 탄소중립,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 등에 따라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다.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청정수소의 생산과 활용이 비약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액화·액상수소 등 저장·운송기술 확보가 필요하다. 또한 모빌리티 다양화, 산업용·발전용 수소사용 확대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실무위원회 및 전문분과위원을 구성·운영해 수소경제위원회의 내실있는 운영을 도모하고 수소경제를 확실하게 뒷받침할 예정이다. 

박기영 산업부 제2차관은 “최근 탄소중립 등 정책여건이 변화하는 상황에서 수소기업협의체의출범은 수소경제 이행에서 민간의 주도적 역할이 강화되는 변곡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실무위원회가 큰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 개최 전 박기영 제2차관은 문일 연세대 교수를 비롯한 학계·연구계, 정지호 신한은행 부행장 등 경제계, 김소희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 등 시민단체 인사 등 총 11명의 실무위원회 민간위원에게 위촉장를 수여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