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4.7℃
  • 천둥번개서울 23.4℃
  • 대전 23.8℃
  • 대구 24.7℃
  • 흐림울산 25.8℃
  • 광주 23.1℃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9.1℃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한일엠이씨, 국내 최초 IDC PM사업 ‘주목’

IDC 특수성 고려…기술·공정·성과 관리 ‘집중’



국내 기계설비산업을 선도하는 토탈엔지니어링 전문기업인 한일엠이씨(회장 최상홍)가 국내 최초로 데이터센터(Internet DataCenter) PM(Project Management)사업을 시작함으로써 국내 데이터센터 운영기업은 물론 국내시장에 진출한 글로벌 IT기업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일엠이씨는 데이터센터의 기계설비 및 소방을 통합적으로 설계하고 검토할 수 있는 전문인력과 프로세스, 글로벌사와의 소통능력을 갖추고 있다.

포털사이트, 통신사, 은행권 등 국내 기업은 물론 에퀴닉스(EQUNIX), 디지털리얼리티(DRL), STT(ST Telemedia) 등 글로벌 데이터센터기업의 건설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국내 최고의 경험치를 축적하고 있다.

해외기업의 설계경험을 토대로 글로벌 트렌드를 가장 민감하게 받아들임에 따라 국내 시장에 진출 및 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글로벌 데이터센터기업들은 한일엠이씨에 2차, 3차 의뢰를 맡기고 있다. 

데이터센터 건설을 고려하고 있는 국내 대기업 및 해외 IT기업들의 수를 통합하면 수요가 상당하며 계약체결 전에도 설계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고객도 많다.

특히 데이터센터 설계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후 공사를 거쳐 커미셔닝, 신뢰성테스트를 원스톱으로 진행함으로써 데이터센터 프로젝트의 건축을 제외한 전체 과정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

데이터센터 특성 상 건축콘셉트를 잡으려면 공간 및 모듈의 운영방향 검토가 우선적으로 진행돼야하는데 건축주가 요구하는 랙용량 및 장비구성에 있어 기계설비 및 전기, 소방분야를 먼저 구성한다면 더욱 효율적인 설계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건축파트에서 엔지니어링 검토를 요청했다면 현재는 동시 혹은 먼저 진행하는 추세라 사업자들의 호응이 좋다. 사업 초기단계부터 엔지니어링에 대한 공간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사업성이 좋다는 의미다.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센터 PM사업을 시작, 현재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IDC사업 효율화·최적화 ‘핵심’
건설사업의 기획, 타당성조사, 분석, 설계, 조달, 계약, 시공관리, 감리, 평가, 사후관리 등을 수행하는 CM(Construction Management)과 별개로 데이터센터의 특수성을 감안하며 기술접목과 가이드, 성과관리에 초점이 맞춰진다. 데이터센터 건물에 대한 미적인 부분보다는 최적의 시스템 적용과 발주처 요구에 부응하는 공정과 성과를 체크하는 것이다.

PM은 기술적인 리뷰를 우선하고 스케줄관리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데이터센터에 대한 설계경험이 없다면 건설공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다. 또한 데이터센터는 외산제품이 많기 때문에 장비조달에 대한 일정을 고려해 현실적으로 공기를 최소화할 수 있는 계획을 제안하고 있다.

최근 부동산관련 기업들이 데이터센터에 투자하는데 기술적인 전문성이 부족하다보니 스케줄관리 미흡으로 비용을 증가시키는 경우가 많아 PM 도입이 절실한 상황이다.

국내에서 활약하고 있는 CM기업들은 대부분 건축사 위주로 인력이 구성돼 있어 데이터센터에 특화된 MEP(Master Plan)관리가 부족한 상황이다. 한일엠이씨와 같은 데이터센터 특화 엔지니어링 사무소가 주목받고 있는 이유다.



IDC ZEB인증…가이드 제작 필수
국내 제로에너지빌딩(ZEB) 인증제도에 데이터센터가 포함돼있지만 민간부문 의무화인 2025년까지 남아있는 3년여간의 기간에 비해서는 대비가 안돼있는 것이 현실이다.

한일엠이씨의 관계자는 “데이터센터의 특수성을 감안해 자립률을 몇 퍼센트까지 인정해줄 것인지에 따라 다르겠지만 실제 소비되는 에너지량을 기준으로 따진다면 당장 최소비율인 20%도 매우 힘든 상황”이라며 “데이터센터는 중소도시 규모의 에너지를 사용하기 때문에 현재 적용받고 있는 에너지절약설계기준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0.4%를 확보하면서 사업성을 만족시키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특히 데이터센터의 ZEB인증에 대한 제도적인 맹점도 지적했다. 우리나라의 건물에너지효율등급에는 플러그 부하가 빠져있는데 데이터센터는 서버가 사용하는 에너지가 비중이 가장 높고 이러한 서버를 냉각시키는 에너지가 그 다음을 차지한다.

플러그 부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서버 에너지를 제외한 단순한 ‘깡통건물’ 상태에서 냉난방, 조명, 위생, 환기 에너지를 계산하면 ZEB인증을 위한 에너지자립도 최소 비율인 20%를 맞출 수 있지만 이는 제도의 목적과 동떨어진 결과를 도출한다는 의미다.

데이터센터는 고밀도 서버가 집약된 특수목적 건물인데 제 기능을 발휘하는 이상 냉방부하가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한다.

불과 10년 전에 건설된 데이터센터는 겨울에도 터보냉동기를 돌렸기 때문에 PUE 1.7을 나타냈지만 현재 신축 데이터센터는 PUE 목표는 1.3이다. 10년 전보다 50% 이상 냉방에너지를 줄인 것이다.

한일엠이씨의 관계자는 “대규모 데이터센터에서 PUE 0.1을 떨어뜨리면 연간 에너지비용을 수백억원씩 아낄 수 있기 때문에 신재생에너지를 적용하는 것보다 효율적인 공조방식을 적용하는 것이 국가와 기업에 모두 이득”이라며 “이러한 데이터센터만의 특수성을 고려한 새로운 ZEB인증 가이드라인 제작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냉방에너지 기준 자체를 다시 설정해야 함은 물론 데이터센터의 ZEB인증 기준에 PUE를 적용하는 등 특수성을 고려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술회의 지속…최고 설계 성과물 도출
한일엠이씨는 국내·외 기업의 많은 데이터센터 설계사례를 기반으로 축적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에너지효율의 핵심인 냉방에만 국한해도 열생산·공급, 사용처 현황 등에 대한 데이터와 해외 트렌드를 섭렵하고 있다.

특히 데이터센터 PM에 있어 마스터플랜 계획 수립(착수 브레인스토밍)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기술회의를 통해 토의와 스터디를 수행하고 있다.

설계라는 것이 현장이 아닌 사무실에서 툴을 이용해 작업을 하지만 한일엠이씨는 현장 신뢰성테스트를 통해 장비를 검토하고 진단, 테스트를 거쳐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도출해오고 있다.

데이터센터는 기능성이 대부분의 비중을 차지하는 건물이기 때문에 마스터플랜 수립이 효용성과 사업성을 담보하는 첫 걸음으로 작용할 수 있다.

마스터플랜 수립을 먼저 건축주에게 제공하고 의견교환 및 수정을 통해 최고의 성과물을 도출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한일엠이씨는 국내 데이터센터 전문 PM사업의 선두주자로서 데이터센터산업의 발전과 정부의 에너지수급정책 및 고객의 비용효율적인 사업 확보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