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4.6℃
  • 흐림서울 22.1℃
  • 대전 23.5℃
  • 대구 23.2℃
  • 울산 23.6℃
  • 광주 23.2℃
  • 부산 22.3℃
  • 흐림고창 23.2℃
  • 천둥번개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알파라발·SSAB, 무화석 철강 열교환기 제작 협력

세계 최초 개발·상용화로 2030년 탄소중립 실현


2030년 탄소중립 실현을 선언한 알파라발은 스웨덴의 글로벌 철강기업인 SSAB와 세계 최초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은 철강 열교환기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양사는 수소환원철로 만들어진 첫 번째 열교환기를 2023년 선보이는 계획이며 이번 협력이 알파라발의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을 위한 여정 중 중요한 단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철강 생산은 글로벌 탄소배출량의 7%를 차지한다. 고장력강분야를 리드하는 SSAB가 곧 출시할 HYBRIT 기술로 만들어진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은 철강제품은 지속가능한 운영을 모색하는 업계에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 세계 산업공정에서 사용되는 알파라발의 열교환기 40%는 강철로 만들어졌으며 기존 기술보다 최대 50%정도 에너지효율성이 높다. 이는 에너지를 절약하며 CO₂배출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있음을 의미한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실제로 에너지효율 향상을 통해 204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40% 이상 줄일 수 있으며 에너지효율 절감의 50%는 산업부문에서 발생한다. 

Tom Erixon Alfa Laval President and CEO는 “알파라발의 전문지식과 혁신 추구 의지를 바탕으로 SSAB와의 협업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라며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은 철강기술과 효율적인 열교환기 결합으로 탄소중립을 향한 업계의 변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Martin Lindqvist SSAB President and CEO는 “알파라발을 파트너로 맞아 기후변화 완화를 위해 앞으로 나아갈 방법을 공동으로 모색하게 돼 기쁘다”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새로운 분야에 도달하게 될 것이며 완전히 새로운 범위의 고객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