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2℃
  • 흐림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7.4℃
  • 대전 24.5℃
  • 대구 28.2℃
  • 울산 28.0℃
  • 광주 26.7℃
  • 흐림부산 28.5℃
  • 흐림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35.5℃
  • 구름많음강화 26.5℃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부강테크, 하수처리장 연계 친환경 DC 구축 추진

하수처리장 부지절감 통한 DC E소비 절감


하수처리장과 연계를 통해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Co-Flow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부강테크와 미국 자회사 Tomorrow Water는 지난 1월 글로벌 엔지니어링 기업 Arcadis와 미국 내 첫 번째 Co-Flow사업을 개발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데 이어 지난 3월 삼성물산, 도화엔지니어링과 탄소배출 전문업체인 BNZ파트너스와도 Co-Flow사업을 추진하는 MOU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Tomorrow Water, 삼성물산, 도화엔지니어링, BNZ파트너스는 △데이터센터-하수처리장 개발사업 기회 발굴 △데이터센터 페열·하수처리수 활용 탄소중립 전략수립 △데이터센터-하수처리 관련 친환경 신기술 교류회 시행 등의 분야에서 협력한다. 

Proteus기술을 노후화된 하수처리장에 적용하면 1차 침전지 부지를 최대 85% 절감할 수 있다. 확보된 부지를 통해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부지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이터센터 개발기업과 노후 하수처리장 개선이 필요한 지자체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 

민간은 최적 입지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지자체와 주민은 토지장기임대 수익 등을 통해 수입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센터는 서버에서 발생하는 열을 냉각하기 위해 운영비용의 30~50%를 사용하고 있다. 15MW 규모의 데이터센터의 경우 냉각팬 1MW, 전체시스템 냉각에 7MW의 전력을 사용하고 연간 5억ℓ의 물도 필요하다. 

하수처리장과 데이터센터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Co-Flow는 ESG를 강화하는 글로벌 기업들의 움직임과도 부합되는 혁신솔루션을 평가되면서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부강테크 Co-Flow는 데이터센터를 냉각하는 과정에서 뜨거워진 냉각수를 미생물배양 등 하수처리장에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고 하수처리장을 통과하면서 냉각된 물을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열을 냉각시키는데 사용하는 순환시스템으로 데이터센터와 하수처리장의 에너지비용을 동시에 절감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배출권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되며 부강테크는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외부 플랜트의 냉각수를 냉각시킬 수 있는 열교환장치 및 그를 포함하는 하수처리장치’ 특허등록을 마쳤다. 

한편 ESG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세계 굴지의 엔지니어링사인 Arcadis는 지난 1월 가장 먼저 부강테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미국 내 첫 번째 Co-Flow 프로젝트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