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27.2℃
  • 맑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이노베이션 데이’ 성료

반도체·배터리·디스플레이 대상 기술컨퍼런스 개최



에너지관리 및 자동화분야 디지털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한국대표 김경록)가 ‘이노베이션 데이: 공장과 장비의 디지털혁신(Innovation Day: EcoStruxure for Semiconductor & Battery, Seoul 2022)’ 기술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행사는 반도체, 배터리 및 디스플레이산업의 디지털 기반의 운영효율성 및 지속가능성 극대화를 위한 토탈솔루션 논의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온·오프라인에서 약 700명의 고객 및 파트너사가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컨퍼런스는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대표의 기조연설로 막을 열었다. 김경록 대표는 ‘에너지 패러다임의 전환과 팩토리의 미래’를 주제로 전기에너지와 디지털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산업현장 구축의 필요성 등을 강조하고 기업의 ESG경영을 위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비전과 방향성을 공유했다. 이어 서상훈 본부장은 ‘반도체 및 배터리 산업 부문의 디지털 혁신’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해 에너지효율성을 위한 디지털혁신을 강조했다. 

기조연설 이후 공통세션에서는 전력품질 개선방안,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화재 감시 및 예방 플랫폼 소개와 자동화머신 솔루션 프로젝트 실제 적용사례 등 지속가능한 산업현장 구축을 위한 필수세션을 제공했다. 

오후에는 반도체, 배터리 및 디스플레이기업과 장비 제조사(OEM) 등 참여기업에 맞춰 투트랙(Two-Track) 방식으로 기술전략 세션을 진행했다. 각 세션에서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반도체 및 배터리산업에 적용되는 설비 및 솔루션들을 소개해 인사이트를 나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ESG경영과 RE100도달을 위한 글로벌 트렌드와 함께 미국에 공장설립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미국 전기 규격NEC과 안전규격인 UL인증을 준수하는 산업용 제어 판넬 규정을 소개했다. 또한 글로벌 네트워크 보안 선두기업 포티넷(Fortinet)과 사이버위협에 안전한 스마트팩토리 구현을 위한 네트워크 보안 아키텍쳐를 제안했다. 

전시공간인 이노베이션 허브(Innovation Hub)에서는 최신기술이 적용된 33개의 완제품과 솔루션 살펴볼 수 있다. 전시공간은 회복탄력성을 지원하는 통합 전력솔루션을 포함해 △지속가능성을 지원하는 에너지최적화 솔루션 △생산효율성을 지원하는 스마트 매뉴팩처링 솔루션 △운영효율성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자동화 솔루션 등 4가지 부문으로 나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시스템 통합형 모터제어센터와 전력계통의 통합운영, 에너지관리 및 사고분석 소프트웨어, 디지털전환을 위한 산업용 PC와 Lite SCADA,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화 시스템 등 제조 및 설비 현장에서 에너지관리와 공장자동화, 효율적인 전력운영 등에 필요한 설비와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다. 

이밖에도 운영효율성을 향상을 위한 기술 컨설팅과 ESG 최신 트렌드 및 국내·외 적용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고객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대표는 “반도체와 배터리산업은 4차 산업혁명에서 빠져서는 안 될 핵심요소로 대한민국산업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라며 “세계를 선도하는 고객 및 파트너사들에게 슈나이더일렉트릭의 기술과 비전을 나눌 수 행사를 진행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유럽, 미국 등에서 성공사례를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는 산업현장에 대응가능한 유연한 조직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변화하는 산업현장의 디지털혁신과 지속가능성을 위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앞으로도 고객들과 교류하고 기술을 나눌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