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동남아, DC 투자유치 ‘총력’…韓, 적극성 발휘해야

2022년 거대 CSP 글로벌 투자액 210조원 이상
말레이‧필리핀 등, 아‧태지역 DC허브국가 경쟁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시장 성장잠재력을 보고 글로벌 거대 클라우드기업(CSP: Cloud Service Provider)이 투자금을 급격하게 확대하고 있어 동남아를 중심으로 데이터센터(DC) 투자유치 전쟁이 한창이다.

IT‧통신부문 시장조사 전문기관 IDC에 따르면 2018년 2.9ZB(제타바이트)였던 글로벌 데이터량은 2021년 5.1ZB, 2024년 9.8ZB로 CAGR 20% 이상 증가했으며 오는 2027년까지 20.8ZB로 CAGR 24% 수준으로 증가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글로벌 거대 클라우드기업의 DC투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아마존, 구글,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등 5대기업의 글로벌 DC투자액은 2017년 420억달러(약 55조 9,000억원)에서 △2018년 660억달러(약 87조9,000억원) △2019년 720억달러(약 95조9,000억원) △2020년 970억달러(약 129조2,000억원) △2021년 1,310억달러(약 174조5,000억원) △2022년 1,580억달러(약 210조4,500억원)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글로벌 거대 CSP를 테넌트로 유치하기 위해 투자유치 활동에 적극적이다. 인도네시아 재무부는 데이터처리‧호스팅 관련 산업군에 대해 투자규모별로 ‘Tax Holiday’를 2021년부터 제공한다. 투자규모가 900~4,500억원이면 법인세 50%를 인하하며 그 이상이면 5~20년간 면제한다. 세제기간 후에도 2년여간 과세표준 법인세의 75%만 징수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에퀴닉스가 자카르타에 최초 DC를 구축하기 위해 7,400만달러 투자를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아시아 DC허브로 도약을 추진 중이다. 디지털‧하이테크부문에 투자하는 외국기업을 대상으로 Pioneer Status 제도를 운영한다. 해당기업은 10년간 최소 70% 법인세가 면제되며 미사용 결손금은 기간만료 이후 최대 7년간 연속으로 이월이 가능하다. 투자세 공제는 최대 10년까지 자본투자금의 60~100%를 공제해준다. 투자기업은 법인세 또는 투자세 혜택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이에 따라 Azure는 쿠알라룸푸르 지역 DC 증축을 위해 2021년 4월 10억달러 투자를 발표했으며 AWS도 2037년까지 60억달러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에퀴닉스도 싱가포르 초과 수요해결을 위해 4,000만달러 투자할 계획임을 알렸다.

베트남은 2021년부터 정부차원에서 디지털 하이테크기업을 대상으로 특별 인센티브 정책을 시행 중이다. 약 340억원 이상 규모로 투자하면 초기 6년간 법인세를 100% 면제하며 이후 13년간 50%를 감면한다. 하이테크부문 프로젝트에 한해 외국인 투자자는 토지임대료를 최대 15년간 면제받는다. Gaw Capital Partners는 티어3 DC개발을 위해 사이공 하이테크파크에 위치한 토지수용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도 아‧태지역 대규모 DC허브로 성장하기 위해 경쟁에 뛰어들었다. 티어3급 이상 DC에 가장 높은 투자유치전략(SIPP)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약 6년간 법인세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이후 10년여간 부분면제를 이어갈 수 있다. Digital Edge는 마닐라에 두 번째 DC를 구축할 계획이다.

태국 투자청은 2016년부터 향후 건설되는 DC에 최대 3~5년간 법인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태국 내각은 2022년부터 DC사업에 부가가치세를 면제한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AWS는 향후 15년간 약 50억달러를 투자해 태국 내 DC를 증설할 계획을 밝혔으며 알리바바는 아세안 디지털허브로서 태국을 DC거점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들은 우리나라도 DC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고 지적한다.

류기훈 데우스 대표는 “한국은 다른 동남아 국가에 비해 테넌트를 유치하기 위한 동인이 미비한 상황”이라며 “APAC 권역 내 잠재적 DC사업기회를 포착하기 위해서는 테넌트 유치를 위한 전략구상과 홍보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외로 분산되는 DC사업기회를 국내로 끌어오기 위해서는 인센티브 및 보조금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라며 “또한 테넌트 글로벌 협상단 구성, 투자자의 선호요인을 반영한 설계방식 적용 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