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더 리더

최혁순 NBP코리아 대표

“버너 단품 판매 한계 벗어나고자 제품화 집중”
에너지절감 연소설비분야 대표기업 성장
선박도장용 직화식 가스버너, 기술력 입증
신공장, 시화MTV 건립…제2의 도약 준비


전세계 조선업계 1위였던 우리나라는 현재 구조조정 등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하청기업들도 위기에 직면해 있다. 위기는 위험과 기회의 합성어라고 한다. 위험(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곳(커피, 미세먼지)에서 기회를 잡은 기업이 있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에너지절감 연소설비분야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NBP코리아다.


지난 2006년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버너기업 NBP사와 한국에이전시 협약을 통해 설립된 NBP코리아는 2007년 미국의 버너기업인 MIDCO사와 한국독점 에이전시 계약, 2013년 터키의 버너기업인 ECOSTAR와 한국독점 에이전시 및 기술제휴 협약을 체결하며 고효율 버너, 연소장치, 산업용 직화식 가스히터, 탈취·탈연용 애프터버너(제연기)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첫 사업은 버너 단품 위주 판매였으나 단품판매의 한계를 벗어나고자 제품화에 집중하고 있다.



“1등 조선업 경쟁력 향상 앞장”
NBP코리아의 대표이자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겸임교수를 맡고 있는 최혁순 대표의 포부다. 포부를 당당히 밝힐 수 있는 것은 제품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버너 단품 판매 한계를 벗어나고자 개발한 첫 제품이 바로 ‘선박도장용 직화식 가스히터’다. 현재 직화식용으로 △선박용 도장 건조기 △버너유닛 △에어히터의 연소챔버 △버너장치 △고효율 건조기 △버너 열화방지 장치 등을, 간접용으로 △열풍 건조 장치 기술 등에 대해 특허등록했다.


선박의 경우 동절기 공장 블럭 도장 및 선체 내부를 건조하기위해 전기식(히터)과 가스식(버너)을 사용하고 있다. 산업용 전기요금이 낮은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전기식이 많이 사용되고 있으나 전기히터의 경우 풍량이 약하고 전력과소비, 낮은 효율 등으로 경쟁력이 낮다. 특히 동절기 전기히터 사용에 따른 집중전력부하로 인해 변전시설 과부하 문제도 발생해 공기단축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최단시간에 공기를 마치는 것이 경쟁력이지만 전기히터 사용으로는 경쟁력을 갖추기에 부족했다.


그러나 NBP코리아의 주력제품인 ‘선박도장용 직화식 가스히터’는 2단 연소기술로 완전연소를 실현해 배기가스 중 CO, NOx 배출량이 국제기준에 부합해 친환경적이고 높은 열효율(95%)로 에너지절감 효과가 탁월하고 온도상승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 특히 장비의 내열성 및 내부식성이 우수해 긴 수명도 보장한다.


가스히터는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STX건설, STX조선해양, STX대련, 대선조선(주), (주)동국제강, 하이에어공조, 신성엔지니어링 등에 납품되며 기술력을 입증받았다.



위기 극복 방안 ‘커피’서 찾다
조선산업 위기는 NBP코리아에도 위기로 다가왔다. 당장 시설투자가 전면 중지되면서 가스히터 납품도 뒤로 밀릴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뜻밖의 산업에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바로 ‘커피’였으며 ‘커피사업부’도 그렇게 만들어졌다.


미세먼지가 이슈로 떠오르면서 커피로스팅, 구이, 산업생산공정 등에서 발생되는 악취, 연기, 질소산화물(NOx), 일산화탄소(CO), 황산화물(SOx) 등 실생활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 저감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 대표는 “기존 보유한 혁신적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응용제품 개발과 정부의 기술개발사업 등을 통해 얻은 특허 및 특화된 기술을 기반으로 경쟁사와 차별화된 제품과 시장변화에 따른 선제적 주력제품의 신사업으로 전환을 모색했다”라며 “현재 친환경 고효율 연소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군과 중소기업이지만 전체 매출의 10% 이상을 연구개발에 투자하면서 산업용 제품을 상용화시키는 보편적 기술에 접근했다”고 밝혔다.


커피는 마실 때는 향에 취하지만 커피콩을 볶을 때 나오는 냄새는 주변환경오염 물질로 치부된다. 고기굽는 것도 마찬가지다. 특히 냄새는 물론 미세먼지도 함께 배출되면서 민원발생의 원인이 되고 있다. 커피를 볶거나 고기를 구울 때 나오는 미세먼지와 냄새를 가스버너를 이용해 사실상 99.9% 태워서 잡아내는 제품이 바로 ‘탈취·탈연용 애프터버너’다.


최 대표는 “카페와 고기구이집에서 나오는 연기와 냄새는 방치할 수 없는 수준으로 연기와 냄새에 섞여 있는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물질이 우리에게 직접적으로 피해를 주고 있다”라며 “영세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악취 및 유해물질에 대해 불만이 높아지고 있어 정부와 지자체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애프터버너에는 재연소 배기가스 히팅장치 기술 특허와 디자인 특허가 모두 적용된 제품으로 축열식 와류연소 및 완전연소를 실현해 유해 배출가스 및 연기, 악취, 미세먼지 등을 고온으로 연소시켜 유해가스를 배출 기준 이하로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 효율대비 과도한 비용이 발생되는 전기집진방식대비 고효율 가스연소방식을 적용해 완전연소를 구현, 에너지비용을 약 30% 이상 절감하고 완전연소를 통한 대기오염,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수입제품에 의존하는 국내시장을 국산품으로 대체해 가격경쟁력을 갖춘 유해가스 제거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쾌적한 환경 조성, 민원 제기,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소비자비용도 줄일 수 있다.


NBP코리아는 대리점 판매망을 이용해 대형 커피 로스팅공장, 프렌차이즈 커피전문점 및 각종 폐기물 소각장 외 설비가 필요한 제조, 생산 공장 및 식품관련 업체 등 판매하고 있다. 또한 재연소 히팅장치 기술을 이용한 소형 시스템을 추가로 개발해 설비 공간이 부족한 상가 내 대형음식점 및 소형 공장 등에 설치될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수출도 계획하고 있다. 최 대표는 “현재 대만, 중국, 태국 등 3개국에 수출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유럽에도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3월 중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커피엑스포에도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공장 건립으로 제 2의 도약 준비
현재 특허는 20개, 디자인 및 상표출원은 4건을 보유하고 있는 NBP코리아는 그동안 정부 기술혁신개발사업 2건, 산학협력기술개발사업 1건 등 총 3건을 성공했으며 올해도 기술개발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기술개발과 함께 수출, 내수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신사옥 건립도 준비 중이다. 오는 9~10월경 시화의 MTV에 분양받는 공장부지 1,200평에 신공장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최 대표는 “올해는 중소영세사업장 미세먼지 개선 사업 및 현재 커피로스팅 연기, 냄새 제거장치 관련 사업 등 환경관련 사업 확대와 내수 및 해외수출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국내 최초 소형 메탈화이버 강제혼합식 버너의 가스안전공사 검사를 기반으로한 신규 가스오븐 및 탈연·탈취사업, 소형 흡연부스 및 피자오븐 등의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미세먼지 등 환경이슈에 대한 관심과 정부의 정책 변화와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른 기술변화의 요구에 맞춰 신기술 개발과 시장을 선도하는 NBP코리아.


최 대표는 “신의, 도전, 열정을 사훈으로 고효율 버너, 연소설비, 선박과 자동차 등 산업용 연소 환경·에너지 전문기업으로 국내 최고를 넘어 Global 에너지기업을 지향하고 있다”라며 “기후변화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 규제 등 환경 관련 이슈에 대응하고 효율적인 기술 투자를 통해 에너지절감 및 생산성 혁신으로 고객에게 더 높은 부가가치 창출과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