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7 (화)

  • -동두천 0.1℃
  • -강릉 0.5℃
  • 흐림서울 2.6℃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5.5℃
  • -고창 -0.9℃
  • 맑음제주 6.8℃
  • -강화 -2.2℃
  • -보은 -2.9℃
  • -금산 -2.0℃
  • -강진군 -0.1℃
  • -경주시 -1.0℃
  • -거제 3.4℃
기상청 제공

中 필수가전 ‘온수기’, 시장경쟁도 치열

전기·가스 열원 경쟁…41대37 ‘막상막하’
순간식·스마트화·건강형, 신 트렌드 부각

온수기는 중국 가정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 가전제품으로 부상하고 있어 다양한 종류의 온수기들이 시장에 출시돼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 시장이 가장 큰 전기온수기는 하이얼이, 새롭게 뜨고 있는 공기열온수기는 미디어가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보고청(中国报告大厅)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중국 온수기시장 판매액은 전년대비 23% 증가한 661억위안 규모로 조사됐다. 가전제품시장에서 시장성이 비교적 밝은 제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중국 시장에 유통되고 있는 온수장치로는 가스온수기, 전기온수기, 태양열온수기, 공기열온수기, 보일러 등 주로 5가지 종류가 있으며 이중 전기온수기가 41%, 가스온수기가 37%, 태양열온수기 18%의 시장점유율이 보이고 있다.  

중국 남방지역에서는 최근 집안 난방장치가 보급되기 시작하고 보일러를 사용해 집안의 난방 및 온수를 동시에 해결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2017년 온수기 최신 브랜드

저장식 전기온수기는 1990년대에 중국 시장에 보급돼 10년간 고속 발전해 매년 평균 25%의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저장식 온수기가 체적이 크고 가열속도가 느리며 쉽게 누전되는 등 원인으로 가열속도가 빠르며 외관이 예쁜 순간식 전기온수기가 시장에 출시되기 시작했다. 아직은 시장보급이 초보단계에 불과하다.

전기온수기 브랜드 중 하이얼(海尔), 스미스(史密斯), 더얼러스(德而乐施)가 시장를 선도하는 브랜드다. 현재 중국에는 전기온수기 생산기업이 667개사가 있으며 주로 광둥성, 저장성, 장쑤성 지역에 1/3 정도 분포돼 있다.
순간식 가스온수기가 비교적 경제적이고 사용이 편리하다는 장점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가스온수기 브랜드 순위는 완허(万和), 넝뤼(能率), 완쟈러(万家乐)가 선두자리에 있다. 



저탄소시대에 에너지절약이 중시되며 태양열 온수기가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이며 수명이 길다는 장점이 부각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다만 초기 설치 시 비용이 많이 들고 날씨가 흐림을 대비해 보조전기장치를 설치해야 하며 설치 장소가 까다로움 등의 보급 제약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현재 농촌지역에서 많이 설치하고 있으며 도시 아파트단지 옥상에 흔히 설치된 광경을 자주 볼 수 있다. 스지무거(四季沐歌), 리눠루이터(力诺瑞特), 황양(黄阳) 등이 시장 선도 브랜드다. 


공기열 온수기는 태양열 다음으로 녹색에너지를 이용한 온수기로 평가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공기열 온수기는 체구가 크고 특정된 설치장소가 필요하고 소비자들의 인지도가 아직 부족해 널리 보급은 안된 상태다. 그러나 에너지절약과 친환경적인 해당 제품은 시장 성장잠재력이 가장 큰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디어(美的), 거리(格力), 중광어우터스(中广欧特斯)가 시장 선도 브랜드다.

중국 온수기시장 발전 트렌드

중국의 스마트 가전제품 시장이 성수기에 접어들어 온수기도 예외없이 스마트화로 차별화 전략을 두고 발전하고 있다. 초기의 단순 원격제어로부터 빅데이터, 인터넷 연결, 안전예방, 자체 점검, 공유, 오락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돼 온수기시장의 새로운 발전 트렌드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스마트 기능이 추가되면서 기업간 경쟁력도 치열해 최저원가로 스마트화 온수기를 개발하므로써 소비자 입장에서는 가격대비 성능이 높은 제품 선택 폭이 넓어지고 있다.

국민소득이 높아짐에 따라 소비자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욕실에서 사용하는 물의 수질에 대한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 욕실용 물에 녹, 잔류 염소, 세균, 중금속 들 유해물질이 들어 있는지에 대해 민감하고 꼼꼼하게 따지는 등 소비자의 기준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온수기 생산기업들은 앞다퉈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웰빙’이라는 타이틀을 이용해 기존 온수기에 정수기능을 추가하는 등 보다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는 온수기 제품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는 이미 건강형 전기온수기 브랜드가 20여종에 이르고 236여개 모델이 출시, 판매되고 있다.

2017년 11월 기준 중국 온수기(HS Code 8419) 수입규모는 전년동기대비 1% 증가한 19억4,005만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수입국은 독일, 일본, 미국, 한국으로 한국이 수입국 중 수입액이 4위를 차지했다. 한국산 온수기(HS Code 8419) 2017년 1~11월 수입규모는 전년동기대비 35% 증가한 1억9,851만달러로 집계됐다. 

KOTRA의 관계자는 “중국은 아직도 전통적인 저장식 온수기 시장점유율이 가장 높지만 사회와 소비자들의 수요에 따라 녹색에너지를 사용한 온수기, 순간식 온수기, 스마트화 온수기, 건강형 온수기 등이 출시되고 있다”라며 “한국기업은 중국인의 건강을 중요 시하거나 스마트 전자제품에 대한 수요 등 새로운 트렌드를 잘 이해해 중국 소비자의 특성에 맞는 온수기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