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16.9℃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18.9℃
  • 구름조금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18.9℃
  • 구름조금부산 19.7℃
  • 구름조금고창 17.8℃
  • 제주 22.1℃
  • 흐림강화 19.2℃
  • 구름조금보은 16.0℃
  • 구름조금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17.9℃
  • 구름많음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댄포스, 4차 산업혁명 대응 혁신솔루션 소개

‘Danfoss Energy Efficiency Summit 2018’ 개최



글로벌 냉동공조 전문기업인 댄포스가 9월6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Danfoss Energy Efficiency Summit 2018’을 개최했다. 이번 서밋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산업이 직면한 에너지현안과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댄포스의 혁신솔루션이 소개됐다.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효율’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댄포스가 주관하고 주한 덴마크 대사관,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IBS Korea, 한국푸드테크협회가 파트너로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냉동공조 및 상업용 빌딩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댄포스는 에너지효율 서밋에서 콜드체인 및 상업용빌딩분야 전문가 및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최신 산업 메가트렌드, 신기술 및 그에 따른 대응방안을 제시하고 댄포스의 에너지효율 솔루션 및 각 산업별 주요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이를 통해 고객사는 에너지효율의 무한한 잠재력에 한걸음 다가가고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새로운 기회를 준비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



김성엽 댄포스코리아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한국에서 여러 산업관계자분들과 처음으로 에너지이피션시 서밋을 개최하게 돼서 기쁘다”라며 “산업용빌딩, 콜드체인 등 분야에서 댄포스가 추구하고 있는 방향성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냉난방공조가 핵심인 기계설비산업에서 IT기술을 기반으로 한 센싱과 이를 토대로 얻은 빅데이터들은 건축물 전 주기에 걸쳐 에너지를 절감하는 데 한국정부와 전 세계가 이야기하고 있는 온실가스 절감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마스 레만 주한 덴마크 대사는 축사에서 “올해 1,2월에는 날씨가 너무 추웠고 지난 7,8월은 역대 최고로 무더운 날씨가 전 세계 곳곳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으며 이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라 지구의 기후가 변화하기 때문에 당연히 나타나는 결과”라며 “이러한 이유에서 오늘 회의의 아젠다라고 할 수 있는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덴마크의 경우 지난 수십 년간 큰 경제성장을 이뤘지만 에너지사용량은 오히려 줄어들었다”라며 “경제성장과 함께 에너지소비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Soren Kvorning 댄포스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는 키노트스피치를 통해 ‘Energy Efficiency first’를 주제로 발표했다. 세계를 바꾸는 5가지 글로벌 메가 트렌드를 기후변화, 식품공급, 도시화, 전력화, 디지털화로 나누고 이에 대응하는 댄포스의 지향점을 설명했다.

먼저 CO₂시스템을 통해 장비가 기후와 사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안전하게 냉장·냉동을 가능케하고 HFC시스템에 비해 30%의 에너지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냉장·냉동창고기술에 있어서도 최첨단냉장·냉동보관기술을 사용하면 고품질 식품안정성을 보장하고 농장에서 식탁까지 식품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댄포스의 냉장·냉동창고 솔루션은 비용효율적이고 에너지효율적으로 기존창고와 비교해 에너지비용을 15~20% 절약해 운영비용을 절감한다.

팬·펌프·압축기의 효율적인 제어는 스마트시티에서 매우 중요하다. 모든 팬, 펌프 및 엘리베이터의 주파수 제어와 같은 기술을 사용해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다.

특히 2022년까지 한국정부가 330억원를 스마트그리드사업에 투자하고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가 전체 에너지의 20%를 차지할 것을 대비해 에너지효율적인 Danfoss Mobile Electrification을 통한 하이브리드 에너지저장장치, 완벽한 전력 및 제어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Soren Kvorning 아·태 대표는 “에너지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대상과 규제를 설정하고 이러한 기준과 빌딩코드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주 명지대 교수는 ‘에너지는 건물의 외피를 따른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건물은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 서울시의 전체 에너지소비는 전국의 6.79%이지만 전체 소비량의 53.2%를 건물부문에서 사용하고 있다. 또한 온실가스 발생량은 72.4%, 전력사용량은 83.2%를 차지하고 있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건물분야에 대한 저감방안을 강구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제로에너지주택 조기 활성화방안 로드맵을 설립하고 2025년까지 모든 신축건물에 대해 제로에너지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건축물 및 설비, 재생에너지를 연결할 수 있는 IT기술과 패시브하우스, 고효율설비적용기술, 재생에너지설비적용기술 등에 대한 연구 및 실증이 이뤄지고 있다.

이명주 교수는 “건물의 형태는 에너지를 따르고 에너지는 건물의 외피를 따른다는 말을 토대로 건축물 에너지절감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후세션에서는 △콜드체인(상업용) △콜드체인(산업용) △상업용 빌딩을 나눠 각각 별도의 룸에서 발표가 진행됐다.

콜드체인(상업용) 세션에는 정명수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회장과 윤의식 한국물류연구원 부원장, 콜드체인(산업용) 세션에는 오종택 전남대 교수, 상업용 빌딩 세션에는 김영일 IBS Korea 회장이 발표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각 분야에 적용가능한 댄포스의 혁신솔루션 및 우수 적용사례가 소개돼 4차 산업혁명 시대 에너지효율분야의 방향성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