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13.7℃
  • 맑음서울 12.7℃
  • 구름많음대전 11.5℃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4.7℃
  • 구름조금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4.2℃
  • 구름많음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8.6℃
  • 구름조금거제 12.7℃
기상청 제공

칸kharn·하니웰, 단열재 혁신전략 세미나 개최

온실가스·난연성·단열성·안전성 ‘사면초가’

단열재업계를 둘러싼 다양한 이슈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며 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는 가운데 난관을 극복하기 위한 혁신방안을 모색하는 세미나가 열릴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세계 곳곳에서 이상기후 현상으로 재난·재해가 속출하고 있다. 근본적인 원인으로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가 지목되며 온실가스 감축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높다.


이에 따라 주요 온실가스 배출물질인 냉매규제가 요구되고 있지만 건축단열재 시장은 여전히 사각지대다. 건축물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는 XPS, PU 등 생산과정에서 발포제에 의한 다량의 온실가스가 발생하고 있지만 관리되지 않는 실정이다.


2030 국가 온실가스 로드맵이 지난해 개정되면서 건축물의 감축목표가 BAU대비 18.1%에서 32.7% 강화되는 등 건축물의 역할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그러나 자재 생산과정에서 내뿜는 온실가스가 관리되지 않아 건축물 생애주기 관점에서의 감축은 간과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발포단열재의 생산과정에서 지구온난화지수(GWP)가 낮은 발포제를 사용함으로써 근본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단열재 난연성 강화요구
화재에 대한 문제도 단열재업계를 도전적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화재사고에 따라 난연재료 의무적용대상이 확대되고 자재의 난연성능기준도 지속 강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단열재업계는 친환경발포제로의 전환과 동시에 난연성능 향상이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특히 준분열단열재 사용 의무화에 따라 시장을 독점하다시피 한 페놀폼단열재(PF보드)가 최근 포름알데히드 등 건강·안전논란에 휩싸이면서 단열재업계 및 유관산업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단열재시장에서 차별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과 온실가스 규제에 부합하는 친환경발포제로 전환함으로써 단열재의 단열 및 화재 성능을 강화하는 혁신방안에 대한 모색이 필요한 상황이다.


업계 혁신전략방안 모색
이에 따라 오는 10월18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호텔삼정에서 개최되는 ‘온실가스·녹색건축 규제대응을 위한 단열재 혁신전략방안 세미나’는 단열재업계의 위기상황 속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도모한다.


하니웰PMT가 주최하고 칸kharn이 주관하며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 한국정밀화학산업진흥회(KSCIA), 한국패시브건축협회(PHIKO)가 후원하는 이번 세미나는 △단열재 에너지규격현황 및 변화(강재식 KICT 박사) △글로벌 냉매규제 및 미래규제 방안(조진호 KSCIA 부장) △건축물 단열기준 강화흐름 및 전망(PHIKO)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 대비 건설사의 단열재 성능요구사항(박철용 쌍용건설 부장) △하니웰 Low-GWP 발포제 솔루션 소개-발포제별 비교평가(유기출 하니웰PMT 이사) △Low-GPW 발포제 적용 XPS시스템 비교평가(박기홍 벽산 공장장) △글로벌 및 중국 발포제 시장동향(유기출 하니웰PMT 이사) 등으로 구성된다.


세미나에 참석을 원하는 사람은 10월13일까지 이메일(kharn@kharn.kr)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