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조금동두천 0.6℃
  • 구름조금강릉 3.1℃
  • 서울 3.5℃
  • 흐림대전 3.8℃
  • 구름조금대구 6.5℃
  • 구름조금울산 6.0℃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2.7℃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3.6℃
  • 흐림보은 2.0℃
  • 구름조금금산 5.4℃
  • 맑음강진군 1.9℃
  • 구름조금경주시 5.7℃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더 뉴스

LH, 베트남 블루오션 ‘중부권 개발’ 진출

후에성 경제특구·다낭시 주택사업 등 개발협력 MOU



LH(사장 변창흠)는 지난 8~9일 베트남 후에성과 ‘쩐마이 랑코 경제구역 개발협력에 관한 MOU’를, 다낭시와 ‘사회주택 개발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베트남은 한국 정부가 아세안과 관계 격상을 통해 평화·번영 공간확대,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구축코자 추진 중인 신남방 정책의 핵심 파트너 국가다. 

이번 협약은 베트남 중부지방의 전략적 가치에 주목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베트남 중부지방의 핵심 경제권역인 후에성에 산업단지를 포함한 복합단지를 조성해 한-베 경제협력을 증진하고 다낭시에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접목한 사회주택을 건설해 양국 관계를 강화하게 된다.

베트남 응우웬 왕조의 고도인 후에성은 북중부의 거점지역으로 서울시의 약 8배 면적에 128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LH는 그동안 후에성의 수도인 △후에시 도시계획 마스터플랜 수립사업 △향강 종합개발 지원사업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통해 후에성 도시계획에 참여해 왔다.

LH는 ‘한-베트남 투자기술협력 포럼’에서 체결된 MOU를 통해 후에성 쩐 마이 랑코 경제구역 2만7,000ha(8,200만평)에 위치한 산업단지 2개소 815ha(250만평)와 도시구역 1,000ha(300만평) 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또한 관광도시로 유명한 다낭은 베트남, 라오스, 태국, 미얀마 등 인도차이나반도 4개국을 관통하는 동서경제회랑(EWEC)과 베트남 남북을 가로지르는 1번 국도가 교차하는 물류의 거점이다. 베트남 중부지역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로서 베트남 정부가 지난해 8월 스마트시티 추진계획 시범도시로 지정한 곳이기도 하다.

다낭시는 LH가 수행중인 ‘베트남 사회주택 종합정책 수립’ ODA(공적개발원조)사업과 연계해 사회주택 개발참여를 요청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측은 사회주택 개발, 토지 재개발 및 기반시설 공급방안을 협력하고 관련 정보와 전문지식,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베트남은 지금까지 하노이 중심의 북부지역, 호치민 중심의 남부지역에서 도시 및 산업개발에 집중해 왔다. 이에 비해 중부지역은 토지가격이 저렴하고 높은 성장잠재력을 보유했음에도 FDI(외국인직접투자) 투자에서 소외돼 왔다.

그러나 최근 탈중국을 모색하는 기업들에게 새로운 전략적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후에성, 다낭시, 꽝남성 등 베트남 중부에 위치한 핵심 경제지역을 중심으로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한국의 산업단지 및 사회주택 개발에 대한 노하우 및 역량을 활용해 베트남과 다른 나라들의 도시개발에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며 “향후 신도시 및 스마트시티 개발 등과 연계해 베트남 경제발전은 물론 한국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산업한류를 전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