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0℃
  • 흐림강릉 26.0℃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32.3℃
  • 흐림울산 30.7℃
  • 흐림광주 28.3℃
  • 부산 25.9℃
  • 흐림고창 29.0℃
  • 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25.3℃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31.6℃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삼성전자, 북미 에어컨시장 ‘정조준’

AHR 엑스포서 혁신 공조 솔루션 선봬


삼성전자가 3일부터 5일(현지 시간)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AHR엑스포(The International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에 참가해 혁신적인 공조솔루션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AHR 엑스포’는 미국 난방냉동공조학회(ASHRAE: American Society of Heating, Refrigerating and Air-Conditioning Engineers)가 주최하는 행사로 90년 전통의 북미 최대 규모 공조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약 100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벽걸이형, 1Way·4Way 카세트형(천장형 실내기) 등 무풍 에어컨 풀 라인업을 비롯한 다양한 가정용·상업용 공조 솔루션을 전시했다. 

무풍 에어컨은 찬바람이 몸에 직접 닿는 것을 꺼리는 소비자들을 위해 직 바람없이도 쾌적한 냉방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으로 2016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북미 에어컨시장 공략을 위해 신규 벽걸이형 무풍 에어컨과 콘솔형 에어컨 등 실내기 라인업을 새롭게 선보여 참관객의 관심을 끌었다. 

삼성 벽걸이형 무풍 에어컨은 기존대비 팬의 크기가 약 15% 확대돼 냉방성능이 한층 강력해졌으며 무풍패널이 11% 넓어진 ‘와이드 무풍냉방’이 적용돼 직바람 없이도 더욱 균일하고 쾌적한 냉기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31% 넓어진 블레이드가 최대 15m까지 바람을 보내줘 넓은 공간도 빠르게 냉방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에는 사용자의 사용 패턴이나 실내외 온도 등의 중요 정보를 분석해 사용자가 선호하는 운전 모드로 자동 전환해주는 인공지능(AI) 냉방 기능도 적용해 에너지 효율성을 높였다.

삼성전자가 이번 전시회에서 북미시장을 겨냥한 가정용 에어컨(FJM: Free Joint Multi)으로서 첫 선을 보인 콘솔형 에어컨은 벽면에 설치가 가능한 실내기로 북미시장에 특화된 냉난방 겸용 제품이다. 콘솔형 에어컨은 실내기 폭이 199mm로 슬림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바람을 상·하단 2방향으로 내보내는 방식으로 냉난방 효과를 극대화했으며 따뜻한 바람이 하단으로 흘러나오게 해 바닥부분까지 빠르고 균일하게 난방을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동 승강 기능을 적용한 4Way·360 천장형 실내기의 편리한 필터 관리 기술 △패밀리허브 냉장고나 TV를 통해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는 홈 IoT 기술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존도 운영했다.

이외에도 △최대 5대의 실내기가 연결 가능한 다 배관 형태의 14kW FJM(Free Joint Multi) 실외기 △영하 15℃의 극한에서도 난방 성능을 100% 구현하는 ‘맥스 히트(Max Heat)’ 시리즈 △컴팩트한 사이즈로 설치 편의성을 높인 ‘DVM S Eco’ 실외기 시리즈 등 북미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호평 받았던 혁신적인 공조솔루션도 함께 전시했다.

이기호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는 무풍 에어컨 풀 라인업을 비롯해 삼성만의 차별화된 공조솔루션을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라며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한 벽걸이형 무풍 에어컨 신제품, 콘솔형 에어컨 등 확대된 라인업을 바탕으로 소비자 선택 폭을 넓히며 북미 공조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