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일)

  • 흐림동두천 -0.5℃
  • 맑음강릉 4.2℃
  • 흐림서울 2.3℃
  • 흐림대전 0.6℃
  • 맑음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2.5℃
  • 맑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5.5℃
  • 맑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9.1℃
  • 흐림강화 1.8℃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미세먼지·바이러스 동시 제거 특허출원 급증

특허청, 실내 항균 항바이러스 공기정화분야 특허 분석


그동안 미세먼지 제거에 공기정화기술 개발이 집중됐다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세먼지와 바이러스를 동시에 제거하는 기술개발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2016년부터 최근 5년간 ‘실내 항균 항바이러스 공기정화분야’에서 특허 출원된 238건을 분석한 결과, 2016년 38건에서 2020년(9월 기준) 64건으로 연평균 14%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대로라면 2-20년(12월 기준)에는 70건 이상 출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2020년(9월 기준)의 특허출원 건수(64건) 만으로도 2019년 특허출원 건수(50건)대비 28% 큰 폭 증가한 수치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7월에만 49건 출원됐다. 특히 4월(11건), 6월(11건), 7월(12건)에는 두 자릿수 출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선언되고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시기와 맞물려서 출원이 집중된 것으로 풀이된다. 

2016년부터 최근 5년간 주요 세부기술분야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필터 종류 63건(26.5%) △자외선(UV) 살균기술 38건(16.0%) △필터 구성물질 25건(10.5%) △물로 세정하는 습식기술 20건(8.4%), △플라즈마 음이온기술 19건(8.0%) △전기집진기술 7건(2.9%) 등 실내 항균 항바이러스 공기정화를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기술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주목할 점은 병실 내 음압기에 자외선(UV) 또는 살균기능의 필터 등을 접목한 특허출원의 경우 2019년 2건에 불과하던 것이 2020년 3월 이후에만 15건이 출원됐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 관련 일선에서 긴급히 요구되는 기술에 발맞춰 신속한 특허출원이 이뤄졌음을 보여준다.

또한 2016년부터 최근 5년간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95건(39.9%) △개인 87건(36.6%) △대기업 33건(13.9%) △대학 연구소 23건(9.7%) 순으로 집계돼 중소기업과 개인의 출원비중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그 이유는 실내 공기정화 관련 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항균 항바이러스 공기정화 기술은 소자본의 기업이나 개인의 접근이 용이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류동현 특허청 화학생명기술심사국장은 “그간 실내 공기정화분야에서 국내기업들이 두각을 나타냈는데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해 항균기능을 가진 공기정화기술까지 발전시킬 경우 국내 산업 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특허청도 관련특허 정보를 신속히 제공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이를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