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6.8℃
  • 흐림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4.0℃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3.9℃
  • 맑음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8℃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대우건설, 신규 광고캠페인 론칭

비전·‘미래지향적 DNA’ 강조 컨셉


대우건설(대표 백정완)은 8월15일부터 앞으로의 비전과 ‘미래지향적 DNA’를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춘 신규 광고캠페인을 론칭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의 관계자는 “최근 한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은 현재까지의 사업성과나 규모로 파악하는 것을 넘어 ‘미래 성장가치’까지 그 기준이 확장돼 가고 있다”라며 “‘기업이 무엇을 해냈는가’보다 앞으로 무엇에 도전하며 그것을 어떻게 해낼 것인가가 기업가치 평가의 관점에서 더욱 중요하다”며 광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번 광고에서는 주택, 건축, 토목 그리고 플랜트사업 등 국내외 수많은 건설사업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와 경험으로 진화해가는 미래를 만들어 온 대우건설이 또 다른 기대감을 심어줄 향후 근미래의 모습을 3가지 미래사업 소재를 통해 표현했다. 

광고에 등장하는 미래 사업소재는 △미래의 LED 해저터널 △친환경 풍력발전사업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 등이다. 대우건설은 해저 48m, 3.7km 길이의 거가대교 해저터널 구간 완공으로 세계최고 수준의 해저 침매터널 시공기술을 입증한 바 있으며 해상 풍력발전 부유체 기술, 발전소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식물을 재배하는 융복합 스마트팜 기술 등 신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출사표를 던진 K-UAM(한국형 도심항공 모빌리티)사업에 적용될 버티포트(드론과 UAM이 수직으로 이착륙 할 수 있는 포트)를 광고에도 활용했다. 미래의 푸르지오 입주자들이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승용 드론으로 편안히 이동하며 하이테크 라이프를 영위할 수 있게 하는 대우건설의 미래 청사진이 담겨져 있다. 

대우건설의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상상만 해도 즐겁고 설레는 미래의 모습과 세련된 영상미를 통해 광고계는 물론 시청자들의 관심과 주목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누군가는 상상 속 먼 미래로만 생각했던 것을 실현가능한 미래로 만들어가는 대우건설의 자신감과 선도적 미래 기술력을 표현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