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4.7℃
  • 박무서울 20.0℃
  • 박무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0.2℃
  • 박무울산 19.3℃
  • 박무광주 19.2℃
  • 박무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20.4℃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7.9℃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더 뉴스

SK에코플랜트, 아일랜드 新DC에 SOFC 공급 추진

럼클룬에너지와 신재생E 공급 ‘맞손’
수소·태양광·ESS 등 추가 기회 모색


SK에코플랜트가 글로벌 빅테크기업의 데이터센터 허브로 꼽히는 아일랜드에 구축되는 신규 데이터센터에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공급을 추진한다.

SK에코플랜트는 11월2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아일랜드 럼클룬에너지(Lumcloon Energy)와 신규 데이터센터 연료전지 공급을 위한 양사 협력 및 태양광, 수소, ESS(Energy Storage System)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협력을 골자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이먼 코브니(Simon Coveney) 아일랜드 기업통상고용부 장관이 배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체결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이왕재 SK에코플랜트 에코에너지 BU 대표, 나이젤 림스(Nigel Reams) 럼클룬에너지 대표를 비롯한 양 사 관계자들과 리오 클란시(Leo Clancy) 기업진흥청장 등 아일랜드 정부 및 산업계 주요 인사도 함께 자리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아일랜드 발전 및 신재생에너지사업 전문 디벨로퍼인 럼클룬에너지와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서 서쪽으로 약 80km 떨어진 캐슬로스트(Castlelost) 지역에 조성되는 데이터센터 전력공급원으로 연료전지를 도입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사이먼 코브니 아일랜드 기업통상고용부 장관은 "이번 협력을 통해 아일랜드에 연료전지를 전력공급원으로 하는 데이터센터가 건설된다면 유럽에서는 최초 사례"라며 "전력수요량이 높은 데이터센터의 전력공급시스템을 혁신하고 탄소 배출도 줄일 수 있는 등 전략적 중요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SK에코플랜트와 아일랜드 럼클룬에너지가 힘을 모아 추진하는 유럽 최초의 연료전지 기반 데이터센터는 최신 기술과 친환경 솔루션이 결합된 미래 데이터센터의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일랜드는 저렴한 전기료, 서늘한 날씨 등 자연조건으로 냉방효율이 좋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꼽힌다. 낮은 법인세 등 정부의 제도적 지원도 뒷받침된다. 구글, 아마존, 메타 등 글로벌 빅테크기업의 데이터센터를 비롯해 60여개 데이터센터가 더블린 지역에 자리하고 있다.

다만 막대한 양의 데이터센터 전력수요를 충당하지 못해 신규 데이터센터 유치에 차질을 빚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데이터센터는 365일 24시간 수많은 정보를 실시간으로 저장·유통해야 하는 만큼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자체 전력시스템 확보가 필수적이다. 서버, 스토리지 등 대규모 설비의 작동은 물론 내부 온도와 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한 전력 소비량이 많은 것도 특징이다.

아일랜드 국영 전력회사 얼그리드(Eirgrid)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아일랜드 전체 발전량의 약 18%가 데이터센터에 사용되고 있다. 얼그리드는 2028년 데이터센터가 소비하는 전력량이 국가 전체 전력생산량의 30% 수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아일랜드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현재 수준의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계획을 밝힌 가운데 연료전지는 화석연료를 대체하면서도 데이터센터의 안정적 전력공급을 실현하는 좋은 대안으로 꼽힌다.



연료전지는 좁은 부지에서도 고효율 전력생산이 가능한 도심형 분산전원의 대표격이다. 특히 블룸에너지 SOFC는 3세대 연료전지로 현존하는 연료전지 타입 중 가장 높은 발전효율을 가지고 있다. 실제로 세계 유수의 글로벌 기업 100여곳을 비롯해 전 세계 700여곳에 1GW 이상의 블룸에너지 SOFC가 공급됐다. 

지난 6월 발간된 글로벌 컨설팅기업 프로스트&설리반(Frost&Sullivan) 보고서에 따르면 블룸에너지는 고정식 연료전지 글로벌 점유율 44%의 세계 1위 기업이다. 지난 2018년부터 SK에코플랜트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세계 최고 효율의 SOFC 국산화 및 국내 보급에 함께 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단순 시공을 넘어 사업개발과 지분투자, 파이낸싱, 연료전지 EPC(설계·조달·시공) 등 프로젝트의 주된 플레이어로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아일랜드와 이번 협력을 교두보로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유럽 데이터센터 전력공급시스템은 물론 신재생에너지시장 진출도 함께 모색한다.

SK에코플랜트는 태양광,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는 물론 그린수소와 연료전지사업 전반의 밸류체인을 갖추고 있다. 2030년까지 전체 전력의 8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가진 아일랜드에서 추가 사업에 대한 협업도 기대되는 이유다.

이날 협약에 함께 배석한 리오 클란시(Leo Clancy) 아일랜드 기업진흥청장은 “한국은 아일랜드 기업에 전략적으로 점점 중요해지는 시장”이라며 “양사간 협력 서명은 두 국가의 혁신적 기업의 성공사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이번 협력은 아일랜드에 연료전지사업을 포함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기틀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재생에너지부터 수소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을 완비한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 선진시장에서도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