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3.2℃
  • 맑음강릉 27.3℃
  • 박무서울 23.2℃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2.7℃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3.1℃
  • 흐림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1.3℃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0.7℃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대우건설, 조직개편‧임원인사 단행

지속 성장‧먹거리 개발 구축 방점
사업유형별 수주경쟁력 강화 초점



대우건설(대표 백정완)은 11월10일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지속적인 성장과 먹거리 개발을 위한 안정적 토대를 구축하고 사업유형별 수주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대우건설은 우선 공공분야 및 대외업무를 일원화하기 위해 공공지원단을 신설했으며 ‘세계속의 대우건설’이라는 명성을 되찾기 위해 해외사업도 강화한다. 해외사업단장 직급을 기존 상무에서 전무급으로 격상하고 전략기획본부 산하의 해외사업단을 CEO 직속 편제로 조정해 ‘글로벌 디벨로퍼’ 도약 및 현지화 정책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이다. 

대우건설은 ‘현장 중심 경영’이라는 기조를 바탕으로 관리지원조직을 축소하고 조직간 유사 업무 및 중복기능을 개선해 효율성을 높였다. 특히 경영지원본부를 실조직으로 축소했으며 기획업무 중심의 유사․중복기능을 통합했다. 주택건축사업의 한 축인 도시정비사업 조직의 경우 본사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영업인력은 각 지역 중심으로 전면 배치했다. 

세심한 현장 지원을 위해 현장관리책임자(PFM : Project Financial Manager) 조직을 사업본부로 소속으로 재편했으며 안전조직은 지역안전팀 중심 현장 전진배치를 통해 실질적인 재해예방과 현장 상시지원이 가능하도록 변화를 줬다. 

임원인사에서는 대내외 소통능력과 추진력, 업무 전문성을 갖춘 젊은 인재들을 두루 발탁됐다. 대우건설은 앞으로도 성과 기반 책임경영 체계를 구축하며 실무 중심의 인사운영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의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며 100년 영속기업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성장과 먹거리 개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라며 “‘글로벌 대우’, ‘현장 중심 경영’ 등 대우건설이 지향하는 가치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보직인사(신임 상무 이외는 유임)
손원균 전략기획본부장 전무 △조승일 플랜트사업본부장 전무 △곽병영 주택건축사업본부장 전무 △김용해 토목사업본부장 전무 △이용희 재무관리본부장 전무 △김영일 안전품질본부장 전무(신임) △안병관 조달본부장 상무(신임)

◆전무 승진
△한승 전무 △김영일 전무 

◆상무A 승진
△고중인 상무A △이강석 상무A △신동혁 상무A △이승민 상무A △황원상 상무A 

◆상무 승진
△유영민 상무 △임영택 상무 △이상원 상무 △김무진 상무 △박수한 상무 △박영범 상무 △심철진 상무 △정상호 상무 △신현욱 상무 △김용 상무 △이운달 상무 △박순태 상무 △이원국 상무 △최일용 상무 △조형식 상무 △이혁재 상무 △홍승범 상무 △박주원 상무 △정정길 상무 △조철기 상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