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7.5℃
  • 흐림강릉 23.0℃
  • 맑음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6.6℃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3.7℃
  • 흐림고창 25.7℃
  • 흐림제주 26.0℃
  • 맑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2.8℃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더 뉴스

SK에코플랜트, CES2024 혁신상 수상 영예

폐기물 솔루션 ‘피클’‧현장 안전관리 플랫폼 ‘안심’ 주목
디지털 기술 접목 환경‧건설 역량 시너지 글로벌 인정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SK에코플랜트(사장 박경일)의 환경·건설 역량 시너지가 글로벌 무대에서 인정받았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16일 폐기물 솔루션 ‘피클(PICKLE)’ 및 현장 안전관리 플랫폼 ‘안심(안전에 진심)’이 내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4’에서  혁신상(Innovation Awards)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CES에서 스마트시티 분야 혁신상을 수상한 웨이블(WAYBLE)에 이은 2년 연속 수상이다.

CES를 주관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전시에 앞서 전 세계 혁신 기술 상품을 접수, 평가해 기술·디자인 등이 우수한 제품 및 서비스에 혁신상을 수여한다. 피클은 지속가능성, 친환경 디자인&스마트에너지(Sustainability, Eco-Design & Smart Energy)부문에서, 안심은 디지털 헬스(Digital Health)분야에서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SK에코플랜트의 관계자는 "이번 수상작 2건 모두 신사업과 기존사업 간 역량이 집약된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라며 "SK에코플랜트는 환경·에너지 중심 신사업 진출 초기 기존 건설 역량을 기반으로 환경업을 고도화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환경사업에서 축적된 노하우가 다시 기존 건설사업에 영향을 미치는 등 기존사업과 신사업 간 선순환 시너지 효과가 이뤄지고 있다"라며 "두 사업의 선순환에는 디지털 기술이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SK에코플랜트의 관계자는 또한 “지난해와 올해 CES 혁신상 수상은 SK에코플랜트의 환경과 건설 두사업의 조화로 탄생한 서비스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방증”이라며 “디지털 기술은 환경사업과 기존 건설사업을 연결하기 위한 SK에코플랜트의 주요한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CES 2024 디지털 헬스(Digital Health) 분야에서 혁신상을 받은 안전보건관리 플랫폼 안심은 건설사업에 디지털전환 역량을 접목해 시너지를 낸 성과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SK에코플랜트가 지난 2021년 런칭한 현장 안전보건관리 플랫폼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누구나 쉽게 안전사항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앱이다. 단순 서류업무를 최소화하며 사고예방 및 안전조치 준수에 집중할 수 있도록 근로자와 관리자의 목소리는 모두 반영했다. 

론칭 이후 약 2년여기간동안 누적 24만명의 관리자와 근로자가 사용했다. 현재 SK에코플랜트를 포함한 13개 기업의 150여개 사업장에 서비스가 제공되며 하루에 약 2만여명이 안심을 통해 사업장의 사고예방 및 준법경영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지속가능성, 친환경 디자인&스마트에너지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피클은 ‘집다’라는 뜻의 PICK과 ‘재활용’이라는 RECYCLE을 합성 만들었다. 아파트, 빌딩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배출부터 분류, 자원화에 이르는 전 과정을 연결한다는 의미다. 건물 자체가 소규모 선별장의 역할을 수행해 폐기물 처리의 편의성을 높이고 순환경제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피클 솔루션의 핵심은 지속가능성에 있다. 피클은 자동집하시스템을 적용해 혼합수거, 운송 등 기존 생활 폐기물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탄소배출을 저감할 수 있다. 수거된 폐기물은 AI 기반 로봇 분류 시스템을 통해 재질, 성상, 오염도에 따라 선별돼 재활용 시설로 옮겨진다. 최종 자원화가 완료된 재료를 직접 판매할 수 있도록 거래 플랫폼과도 연결할 계획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지난 2022년 CES에 처음으로 참가해 탄소중립 마스터플랜 ‘넷제로 시티’를 소개한 이후 불과 3번째 참가만에 혁신상 총 3건을 수상하며 분절된 사업이 아닌 환경과 건설, 그리고 디지털 기술을 연결하는 차별성을 인정받았다”라며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을 바탕으로 환경·에너지·건설사업 간 시너지를 통해 새로운 성과를 꾸준히 창출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