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5.5℃
  • 연무서울 6.0℃
  • 연무대전 8.2℃
  • 구름조금대구 9.8℃
  • 구름조금울산 9.1℃
  • 연무광주 9.6℃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8.4℃
  • 구름많음제주 11.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7.1℃
  • 구름많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더 뉴스

현대건설, 지역사회 상생‧나눔 활동 진행

설 맞이 경로행사 진행



현대건설(대표 윤영준)이 설 명절을 맞이해 협력사 공사대금을 조기 지급한 데 이어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전하며 상생과 나눔 활동을 펼쳤다.
   
현대건설은 2월1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에 있는 기독교연합회관에서 설날 맞이 경로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이 종로구청과 종로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한 이번 행사에는 종로구 거주 어르신 500명이 참석했으며 현대건설 임직원 30여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경로잔치 행사 준비부터 배식 봉사와 선물 전달을 도왔다. 

현대건설은 2011년부터 본사 소재지인 종로구와 ‘1사 1동’ 협약을 맺고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매월 종로구 창신동, 숭인동 일대 저소득 가구에 식재료 및 건강식을 지원하는 ‘행복 플러스 사랑의 건강식 나눔’사업을 진행하며 2023년도에는 총 1,374세대에 사랑의 온기를 전달했다.

또한 현대건설은 환경 문제를 개선하고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해 취약계층 대상 에너지효율 개선사업과 어린이 재난안전 교육, 대학생과 청소년의 진로, 교육장학 지원을 위한 멘토링봉사단, 임직원 참여를 통한 물품 기증 캠페인 및 성금 기부활동 등 다양한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이번 설 명절을 앞두고 현대건설은 협력사들의 재정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공사 및 납품 대금을 설 연휴 이전으로 앞당겨 현금으로 지급한다. 

올해 900여개 협력사에 총 6,000억여원의 대금이 지원될 예정이며 이는 최근 3년간 가장 큰 규모다.

현대건설이 소속된 현대자동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돕기 위해 납품 대금을 선지급해 왔으며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2조3,766억원, 1조9,965억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현대건설의 관계자는 “어려운 건설경기 상황 속에서 공사대금 조기 지급이 중소 협력사의 안정적인 경영환경 조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제도적 지원을 지속해서 추진할 뿐만 아니라 상생과 나눔 사회를 위한 소외계층 및 지역사회와의 따뜻한 동행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