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슈나이더‧인텔‧레드햇, 차세대 개방형 자동화인프라 협력

새 DCN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 선봬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이 인텔(Intel) 및 레드햇(Red hat)과 차세대 개방형 자동화 인프라를 위한 협력에 나섰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인텔 및 레드햇과 함께 에코스트럭처 오토메이션 엑스퍼트(EcoStruxure™ Automation Expert) 확장버전이자 새로운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인 분산형 제어노드(DCN: Distributed Control Node)를 선보였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오토메이션 엑스퍼트는 IEC61499 국제표준을 기반으로 한 범용 자동화제품이다. 이 시스템은 개방형 플랫폼으로 기본 하드웨어 인프라와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모델링하고 배포해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화 어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인텔, 레드햇이 협력한 새로운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는 두 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ACP(고급 컴퓨터 플랫폼)는 가상화 및 모니터링 기능과 함께 워크로드를 안전한 프로그래밍 방식으로 배포할 때 필요한 콘텐츠 제어 및 자동화 기능을 제공해 제어 워크로드를 감독한다.

DCN은 인텔 아톰(Intel Atom) x6400E 시리즈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저전력 산업용 시스템으로 사용자에게 더 큰 유연성과 성장을 제공할 수 있는 개방형 자동화 접근 방식의 핵심이다. 특히 해당 프레임워크는 개방적이고 상호운용이 가능하며 안전한 아키텍처를 갖춘 산업공정 자동화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고안된 개방형 프로세스 자동화 포럼(OPAF)의 비전에 부합한다.

크리스틴 볼레스(Christine Boles) 인텔 네트워크 및 엣지사업부 부사장은 “개방적이고 상호 연결된 상용솔루션은 고정된 기능의 독점 장치에서 유연하고 동적인 소프트웨어 기반 인프라로의 전환에 도움될 것”이라며 “인텔은 생태계 전반에 걸쳐 개방형 시스템 접근 방식을 추진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이번 협력을 통해 범용 컴퓨팅 및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구축된 차세대 분산제어 노드를 선보이는 소프트웨어 정의 제어시스템(Software-based infrastructure)을 개발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프란시스 초우(Francis Chow) 레드햇 차량 내 운영체제 및 엣지부문 부사장은 “레드햇은 제조업체가 작업 현장에서 자율운영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슈나이더 일렉트릭 및 인텔과의 협력을 통해 플랫폼 접근 방식을 활용해 고급자동화 및 상호 운용성을 갖춘 확장가능한 소프트웨어 정의 공장 및 운영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라고 밝혔다.

나탈리 마코트(Nathalie Marcotte) 슈나이더 일렉트릭 프로세스자동화부문 수석부사장은 “새롭게 선보인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는 효율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분산제어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2년간의 공동 혁신의 결과물”이라며 “DCN 프레임워크는 개방형 자동화 접근 방식을 육성해 산업기업이 미래를 위해 성장하고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핵심으로 상호운용성과 이식성은 고객이 자신의 비즈니스 요구 사항에 맞춰 기술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