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21.1℃
  • 흐림강릉 17.6℃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0.6℃
  • 맑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1.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7℃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더 뉴스

LG전자, B2B 공조사업 첨병 ‘초대형 칠러’ 급성장

해외서 최근 3년간 연평균 40% 육박 매출 성장세
2030년까지 글로벌 탑티어 냉동공조기업 도약 목표

LG전자(대표 조주완) 초대형 냉방기 ‘칠러(Chiller)’가 해외 시장에서 최근 3년간 연평균 40%에 육박하는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LG전자의 신성장동력 중 하나인 B2B 냉난방공조(HVAC: heating, ventilation and air conditioning) 성장을 이끄는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LG전자 칠러사업은 해외에 새롭게 구축되는 배터리 및 소재업체 공장과 원전 등을 적극 공략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도 북미에 신설되는 배터리공장 신규 수주를 따내며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시장조사기업 IBIS월드에 따르면 2023년 글로벌 냉난방공조시장 규모는 584억달러로 추정되며 2028년 610억달러 규모로 매년 0.8%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자체 조사에 따르면 이중 글로벌 칠러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95억달러 규모로 전체 냉난방공조시장의 약 15%를 차지한다. 2027년에는 120억달러 규모로 커져 전체 냉난방공조시장의 성장을 크게 뛰어넘는 연평균 6% 이상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칠러는 차갑게 만든 물을 열교환기를 통해 순환시켜 시원한 바람을 공급하는 냉각설비다. 주로 대형 건물이나 공장 등 산업시설에 설치된다. LG전자는 2011년 LS엠트론의 공조사업부를 인수하며 칠러사업에 본격 뛰어들었다. 이후 가정용 및 상업용 에어컨뿐만 아니라 중앙공조식 칠러, 원전용 칠러, 빌딩관리솔루션(BMS: Building Management Solution) 등을 아우르는 풀 라인업을 확보하며 국내 최대 종합공조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LG전자 칠러사업은 국내와 해외에서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며 최근 3년간 연간 15% 이상 매출 성장을 거뒀다. 특히 지난해에는 2022년대비 30% 가까운 매출 성장을 보였다. LG전자는 국내 평택과 중국 청도에서 칠러 제품군을 생산 중이다.

LG전자 조주완 CEO는 지난해 ‘2030 미래비전’ 발표를 통해 회사의 3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B2B 역량 강화를 강조했다. 특히 B2B사업에서 중요한 축을 차지하고 있는 가정·상업용 냉난방공조사업의 경우 매출을 2030년까지 2배 이상 성장시켜 글로벌 탑티어 종합공조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LG전자 칠러사업은 이런 공조사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 칠러의 성장 비결은 뛰어난 성능과 효율성은 물론 유지비용이 경제적이라는 점이다. 이 제품은 고효율 압축기와 열교환기를 사용하는 히트펌프기술을 적용해 에너지소비를 줄여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칠러의 한 종류인 LG전자 터보냉동기의 경우 KS인증 기준 냉난방성능계수(COP: Coefficient Of Performance)가 업계 최고 수준인 6.5로 에너지효율이 뛰어나다.

LG전자는 올해 초 유럽과 북미지역에 출시한 고효율 히트펌프시스템인 인버터 스크롤 칠러에 지구온난화지수(GWP)가 기존 R410A대비 1/3~1/4 수준인 R32 냉매를 적용해 환경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뿐만 아니라 LG전자 칠러 제품은 간편하게 유지보수할 수 있도록 설계돼 부품교체나 점검작업이 용이한 점도 장점이다.

LG전자는 칠러에 적용되는 주요 기술인 ‘고효율 다단 냉매 압축기술’과 ‘대용량 무급유 자기 베어링기술’로 2022년 산업혁신기술상을 수상해 앞선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으며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 중심에서 중동, 유럽, 중남미 등으로 칠러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산업계의 급격한 변화에 발맞춰 신설하는 공장수요를 잡기 위해 국내 배터리, 반도체, 디스플레이공장 등에 칠러를 공급했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해외사업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LG전자 냉난방공조 솔루션의 차별화된 경쟁력은 차별화된 핵심부품 기술력인 ‘코어테크(Core Tech)’로부터 비롯된다. LG전자는 공조제품의 핵심부품인 최고 수준의 컴프레서와 모터를 자체 개발해 생산한다. 또한 열교환기, 인버터, 히트 펌프 기술 등을 진화시키기 위해 적극적인 R&D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초대형 냉방기 칠러를 비롯해 탈탄소 및 전기화 추세에 맞춘 차별화된 냉난방공조 솔루션으로 글로벌공조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