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7.5℃
  • 서울 23.7℃
  • 흐림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조금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7.7℃
  • 흐림제주 29.8℃
  • 흐림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8.0℃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슈나이더, 쿨링솔루션 ‘프리쿨링‧FWU’ 제안

기존 공랭식 냉동기대비 PUE 1.2 수준까지 절감 가능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AI 데이터센터(DC)의 전력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DC 열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생성형 AI가 산업계의 새로운 열풍을 일으키며 DC에도 비상이 걸렸다. 24시간 안정적으로 가동돼야 하는 DC는 막대한 전력소비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특히 중앙처리장치(CPU)·그래픽처리장치(GPU) 등 연산장치가 천문학적 분량의 AI 데이터를 연산할 때 내뿜는 열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에 따라 DC 총사용 전력의 약 45%가 DC 열을 식히는 쿨링에 사용될 정도로 중요하며 냉각시스템의 중요성도 이와 걸맞게 증가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DC 냉각시장은 매년 20~30% 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5년 내 40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글로벌 DC는 우리나라의 36배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쿨링솔루션, E절감‧안정성 향상 핵심 
슈나이더는 각 DC에 적합한 쿨링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에너지를 절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따라 슈나이더는 에너지효율을 극대화시키는 한편 안정성 향상에 도움을 주는 쿨링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슈나이더의 프리쿨링 냉동기는 실외공기를 활용해 간절기나 겨울철에 압축기 기동을 최소화하며 팬과 펌프를 활용함으로써 냉수온도를 조절해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공랭식 냉각솔루션이다. 평균적으로 전력사용효율성(PUE)이 1.5를 넘는 전통적인 공랭식 냉동기에 비해 전력사용효율성을 1.2까지 낮출 수 있다. 또한 연간 에너지사용량을 최소화해 DC의 전체 운영비용(OPEX)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슈나이더는 벽 자체를 팬으로 만들어 공기와 냉수 코일이 맞닿는 면적이 넓도록 설계해 전통적인 항온항습기보다 효율적인 쿨링이 가능한 빌트인 타입의 팬월유닛(FWU: Fan Wall Unit)도 선보인다. 이는 200~500kW 범위까지 전력을 수용할 수 있으며 IT 전산실과 기계실을 구분해 사용할 수 있어 보안유지에 적합하다. 

이와 함께 슈나이더는 DC에서 사용되는 전력을 모니터링하며 온도를 측정해 통합적인 에너지효율 관리가 가능한 쿨링 옵티마이저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이는 IT장비(랙) 온도를 측정하는 센서와 이를 모니터링하는 소프트웨어로 구성됐으며 DC 내 IT부하에 필요한 만큼의 냉각을 조절해 전력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슈나이더의 쿨링 옵티마이저 솔루션을 활용할 경우 DC 운영조건 및 환경에 따라 냉각전력 및 CO₂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최성환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시큐어파워사업부 본부장은 “AI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른 현재 DC 열관리를 통한 에너지절감은 필수”라며 “슈나이더는 다양한 쿨링솔루션을 통해 DC 운영비용 절감은 물론 에너지효율 및 안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DC에 적용되는 냉각솔루션뿐만 아니라 장비 사후관리까지 가능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사의 지속 가능한 DC 운영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