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25.6℃
  • -강릉 23.9℃
  • 맑음서울 29.3℃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7.3℃
  • 맑음부산 27.0℃
  • -고창 24.9℃
  • 흐림제주 27.1℃
  • -강화 26.2℃
  • -보은 22.8℃
  • -금산 25.2℃
  • -강진군 25.4℃
  • -경주시 24.6℃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더 뉴스

E자립 스마트팜 실증단지 준공

전남·한전, 태양광·HP·ESS·EMS 등 접목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지난 24일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에너지자립형 스마트팜 실증단지 준공식’을 개최했다.

 

에너지자립형 스마트팜은 시설농가에서 소요되는 에너지를 태양광, 히트펌프 등의 신재생에너지원을 활용해 ESS로 저장·공급하고 EMS로 관리·제어 할 수 있게 설계한 미래형 온실이다.

 

이번 실증단지는 한전과 전남이 연구자금을 공동투자한 농업기술원 부지 3,300㎡에 에너지 사용 재배연구를 위한 첨단 유리온실 1동(1,360㎡), 버섯연구동 1동(568㎡), 신재생설비(1,000㎡)를 구축한 것으로 태양광-ESS가 결합된 에너지자립형 스마트팜으로서는 국내 최초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작물별로 온실에서 사용되는 냉난방 에너지의 최적 공급모델을 찾아내고 전남농업기술원은 온실 및 버섯재배사 내부에서 최신 재배시설을 활용해 작물재배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저감하면서도 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실증연구는 농업분야와 에너지 분야의 기술을 융·복합화한 것으로 향후 실증연구가 성공할 경우 사업모델을 보급할 계획이다.

 

농업부문에서는 점차 고령화 되어 가는 농촌지역에서 농업의 자동화와 선진화를 통해 농가소득을 확대할 수 있고 에너지부문에서는 농업에 신재생전원을 활용함으로써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은 “정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설비의 20%를 농업분야에 설치할 계획을 갖고 있어 에너지자립형 스마트팜의 전국 확산은 목표달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