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월)

  • 구름많음동두천 4.8℃
  • 구름많음강릉 10.5℃
  • 박무서울 8.0℃
  • 박무대전 4.8℃
  • 박무대구 4.2℃
  • 맑음울산 9.3℃
  • 박무광주 6.8℃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6.7℃
  • 흐림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5℃
  • 맑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더 뉴스

건설 4차 산업혁명대비 ‘기술혁신’ 추진

국토부,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 수립
BIM·빅데이터·드론 등 기술개발·보급

건설이 낡은 전통 산업의 이미지를 벗고 첨단 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건설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하는 기술혁신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25년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까지 건설자동화를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수립하고 지난 10월31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운영위원회에 상정했다.

 

스마트 건설기술은 전통적 토목·건축기술에 BIM·IoT·Big Data·드론·로봇 등 첨단기술을 융합한 기술을 말하다. 예를 들어 △건설 대상 부지를 드론이 항공 촬영하여 신속 정확하게 자동 측량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자동 설계 △시공 시뮬레이션 후 최적의 공정계획에 따라 건설장비 투입 △공장에서 사전 제작한 부재들을 현장에서 정밀하게 조립 △시공과정을 디지털화 하여 플랫폼에 저장하고 시뮬레이션 등에 활용 등이 해당된다.

 

영국, 일본 등 해외 건설 선진국은 스마트 건설기술의 중요성을 일찍이 인식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는데 비해 우리나라는 몇몇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나 현장에서의 활용은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공공과 민간이 함께 건설기술을 혁신해 나갈 수 있도록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통해 발전목표를 명확히 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이행과제를 제시했다.

 

로드맵에는 △데이터중심 △기술융·복합 △고객지향을 발전방향으로 설정했다. 건설 과정에서 생성되는 각종 정보를 공유·유통하고 빅데이터 및 시뮬레이션을 적극 활용해 건설을 경험의존 산업에서 정보기반산업으로 전환하고 ICT기술을 활용한 융·복합을 통해 드론·로봇 등 다른 분야의 기술을 적극 도입하는 한편 알기 쉬운 3D 시각 정보를 제공하고 설계·계획단계부터 시공자·운영자 및 이용자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고객지향으로 건설산업을 발전시킨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발전 목표는 단계적으로 구분, 제시했다. 설계단계에서는 측량과 건설정보모델링(BIM)을 활용한 디지털정보모델을 정착시킨 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설계 자동화를 추진한다. 또한 시공단계에서는 건설장비 자동화, 조립시공 제어 등 기술 개발 후 시공 전반을 자동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유지관리단계에서는 로봇과 드론이 보다 신속 정확하게 시설물을 점검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디지털트윈을 통한 시설물 유지관리 체계로 발전시킨다.

 

국토부는 이와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이행방안을 함께 제시했다. 먼저 민간의 기술개발을 유도한다. 공공발주제도를 활용해 스마트기술개발여건을 조성하고 기술의 진입장벽이 되는 2D 기반 납품기준 등 규제를 개선한다.

 

스마트 건설기술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공공의 역할도 강화한다. 공공의 기술개발이 필요한 분야는 국가 연구개발(R&D)사업을 2020년부터 적극추진해 핵심기술을 보급할 방침이다. 또한 스마트건설기술의 핵심인 BIM이 시장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공공사업에 BIM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고 관련 제도를 정비한다. BIM의무화는 내년부터 턴키대상에 의무화되며 2020년부터는 500억원 이상 도로사업에 단계적으로 의무화된다.

 

국토부의 관계자는 “건설기술 혁신로드맵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필요한 법령 등 규정개정, 연구개발 사업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관계부처, 민간기업, 학교 및 연구기관 등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