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0.9℃
  • 구름조금광주 0.0℃
  • 맑음부산 2.2℃
  • 흐림고창 -0.7℃
  • 비 또는 눈제주 3.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0.1℃
  • 구름조금거제 2.5℃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서울 성동·양천구, ‘스마트 특구’ 지정

스마트 횡단보도·플러그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

서울시가 성동구와 양천구를 ‘스마트시티 특구’로 지정하고 스마트횡단보도, 스마트플러그 등 IoT기술을 활용한 신기술을 생활현장에 집중 적용한다고 밝혔다.


성동구에는 하반기부터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는 ‘스몸비족’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바닥에도 LED 신호등이 있는 ‘스마트 횡단보도’가 설치된다. 바닥 신호등에는 움직임 감지 센서가 있어 보행신호가 아닐 때 건너려고 하면 “불이 바뀌지 않았습니다”라고 알려준다.


양천구에는 독거 어르신의 고독사 방지를 위한 ‘스마트플러그’ 설치가 추진된다. TV, 전등 등 실내 전력사용량을 감지해 일정 시간 동안 전력사용량에 변동이 없을 경우 사회복지사에게 관련 내용이 전송돼 신속한 방문 돌봄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다.


서울시는 성동구와 양천구 두 개 자치구를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첨단 ICT기술로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첫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스마트시티 특구 지정 공모를 통해 성동구와 양천구를 최종 대상지역으로 선정했다. 공모엔 총 17개 자치구가 제안서를 제출해 1차 서면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통해 최종 2개 자치구가 확정됐다.


스마트시티 특구는 스마트시티 신기술과 서비스를 실제 시민이 사는 생활현장에 집중 적용하고 관련 기업들은 기술을 실증·상용화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정하는 지역이다.


이번 특구로 지정된 성동구는 교통·안전분야, 양천구는 복지·환경분야의 지역현안 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가 추진된다.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36억원(시비 30억원, 구비 6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통신망, 데이터 관리시스템 등의 자원을 지원하며 자치구는 주민·전문가의 의견을 바탕으로 실제사업을 추진하고 관리한다.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특구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를 ‘서울시 도시데이터 관리시스템’을 통해 수집하고 디지털 시민시장실이나 열린 데이터광장 등을 통해 시민과 기업에 공개할 계획이다.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국가지정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인 세종, 부산은 도시계획 단계부터 ICT 기술을 담았다면 서울시가 지정한 스마트시티 특구는 시민들이 실제 생활하는 현장에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라며 “성동구, 양천구와 협력해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모델을 만들어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