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9℃
  • 구름많음광주 1.9℃
  • 맑음부산 3.3℃
  • 구름많음고창 2.1℃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더 뉴스

E컨설팅 학교, 폭염 속 전기료 1억여원 절감

서울시 에너지설계사, 시설·행태개선 등 컨설팅 수행

지난해 여름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도 서울시의 에너지컨설팅을 받은 학교에서 전기량을 크게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들 학교에서 6개월간 전기요금 총 1억2,600만원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공공건물 에너지의 효율적인 사용을 유도하고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지난 2년간 초·중·고등학교 228개교의 에너지컨설팅을 실시했다.


에너지컨설팅을 받은 학교 중 101개교에서 5~10월까지 6개월간 120만3,042kWh의 전기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시 내 4,831가구에서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전기요금으로 환산 시 약 1억2,600만원에 달한다.


지난해 여름 이상기온으로 전국적으로 교육용 전기사용량이 전년 대비 4.6% 증가했음을 감안하면 에너지컨설팅을 받은 101개교의 절감성과가 성공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에너지설계사의 에너지컨설팅은 컨설팅을 대상 시설의 과거의 전기사용현황을 분석해 불필요한 전기요금이 발생하는 요인을 파악하고 조치법과 맞춤형 절감방법을 알려준다.


한 초등학교는 2년간 최대수요전력량 분석결과 해마다 전력사용이 증가해 최대전력사용이 변압기 용량의 105%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압기 용량 이상으로 전기를 사용하면 과부하에 따른 화재 위험이 크다. 이후 정밀 안전진단을 진행하고 고효율 변압기로 교체해 손실전력을 절감했다.


그밖에도 학생들이 수업 후 컴퓨터와 모니터 끄기 등을 실천하고 빈 교실 불끄기, 여름철 블라인드와 커튼을 활용해 에어컨 사용을 줄이는 등 행태개선도 병행했다.


한편 서울시는 2013년부터 해마다 서울에너지설계사를 선발해 중소형건물의 에너지사용실태를 파악하고 에너지컨설팅을 하는 에너지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서울에너지설계사는 근무기간 동안 에너지관련 전문교육을 받고 에너지컨설팅을 통해 경험을 쌓은 뒤 일반기업에 취업하거나 창업을 하게 된다. 지난해 서울에너지설계사로 활동했던 13명이 민간일자리로 취업한 바 있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지난 2년간 학교에서 에너지컨설팅을 통한 전기요금 절감으로 운영비를 크게 절약할 수 있었다”라며 “에너지설계사의 컨설팅이 중소건물의 에너지절감에 도움이 되고 에너지일자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