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8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더 뉴스

통합물관리 정부부처‧지자체 ‘맞손’

오는 25일까지 전국 순회토론회 개최

정부부처와 지자체가 통합물관리를 위한 순회토론회 일정을 시작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통합물관리 비전포럼, 전국 시‧도와 공동으로 ‘통합물관리 순회토론회’를 지난 13일 시작해 오는 25일까지 총 7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 물문제 해결은 통합물관리로!’를 주제로 그간 분산관리돼 해소할 수 없었던 각 지역의 물관리 현안을 진단하고 수질·수량 등 물 관리 전문가들의 심층논의를 통해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지역별 순회토론회는 △13일 부산·울산·경남지역 토론회를 시작으로 △18일 세종·충북 △19일 강원·경기 △20일 대전·충남·전북 △21일 대구·경북 △22일 광주·전남 △25일 인천·서울 순서로 열린다.


특히 인천·서울 토론회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수자원협회(IWRA) 등 해외 전문가 초청 국제세미나로 열린다.


첫 번째로 열린 부산‧울산‧경남 토론회는 주요 물문제와 개선방안, 통합물관리 추진방향 등을 주제로 4개 발표와 패널토의로 진행됐다. △통합물관리 추진방향’(송형근 낙동강유역환경청장) △낙동강 유역의 물문제 및 물관리 일원화(박재현 통합물관리 비전포럼 낙동강유역분과위원장) △물정책 패러다임 변화와 낙동강살리기(김좌관 부산가톨릭대 교수) △낙동강유역의 물순환에서 가뭄과 도시홍수(이상호 부경대 교수) 등 발표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김상화 낙동강공동체 대표는 “환경 중심의 물관리가 하루빨리 이루어지도록 부산이 앞장서서 노력하는 것이 낙동강을 살리고 지역을 살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물관리 정책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에 지역 내 물관리 현안에 대한 지역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해결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자 토론회를 준비했다”면서  “물문제는 수량‧수질‧수생태계‧재해 등 복합적인 문제로 통합적이며 지속가능한 해결방법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이를 위해서는 물관리 일원화가 매우 시급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