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17.0℃
  • 연무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1.7℃
  • 연무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9.5℃
  • 맑음광주 22.3℃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1.4℃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조금금산 19.7℃
  • 맑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19.8℃
  • 구름조금거제 19.7℃
기상청 제공

특별기획

[제냉전에서 만난 사람들] 권오영 위드 대표

“중국기업 기술력 상승 체감…위기감 느껴야”

■ 전시회 참관목적은
이번 중국 제냉전의 참가목적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의 냉동업계 트렌드를 살피기 위해서다. 특히 중국제품의 기술수준 및 냉매동향에 무게를 두고 전시회를 둘러봤다.

이번 전시회는 CO₂ 냉매와 인버터 등 환경에 관련된 이슈가 대세였다. 다만 이러한 중국시장의 트렌드가 국내에 미칠 영향은 당분간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 CO₂에 대한 국내법령 및 업체들의 과거 선례를 봤을 때 선도적인 대응은 예상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언젠가는 국내시장에도 이러한 친환경 냉매적용이 갑작스럽게 도래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 느낀점은 무엇인가
중국기업들의 기술력 향상이 눈에 띈다. 중국제품은 이제 싸구려 제품이 아니다. 현 시점에서 냉철히 평가한다면 최소한 냉동·냉장분야의 중국제품은 한국제품보다 훨씬 뛰어나다. 에너지 및 환경분야의 특화제품은 국내는 거의 없다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중국은 이미 유럽국가 수준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국내 소비자들이 이러한 인식을 하는 순간, 환경과 관련해 높은 규제가 국내법으로 제정되는 순간 국내 업체들의 입지는 지금보다 더 좁아 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의 이익을 위해 볼트 몇 개 줄여서 원가를 낮추고 겉모양만 조금 바꿔 신제품이라 소개 할 것이 아니라 향후를 대비해 기술개발에 힘써야 할 때다.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지 않으면 성장하는 중국기업의 국내진출을 버티기 어려울 것이라는 절실함을 느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