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커버스토리



지난해 기계설비법이 시행되고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당장 변화의 체감은 느껴지지 않고 있다. 기계설비법의 핵심이 되는 유지관리자 선임, 성능점검업 등록 등은 1년의 유보기간을 거쳐 오는 4월부터 시작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기계설비업계는 기계설비법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준비를 부지런히 진행해오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관련 산·학·연이 머리를 맞댄 결과 유지관리 기술기준 및 교육 커리큘럼이 마련됐고 마지막 점검을 위한 작업이 진행중이다.

2021년은 기계설비법이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해인 만큼 기계설비산업의 새로운 도약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사회·경제적 손실이 일어나고 있는 현 상황에도 기계설비산업은 해결의 열쇠로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원인이 비말로 인한 전염으로 밝혀진 만큼 실내공간 안에 바이러스 농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꾸준한 환기밖에 없는 상황이다. 환기장치는 기계설비의 대표적인 분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실내공기질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연구 및 기술개발이 이뤄져왔다.

여름철, 겨울철 외부온도와 실내온도의 차이가 심할 경우 창문을 열어놓는 자연환기는 장기적으로 사용하기 힘든 방법이다. 기계식 환기장치는 외부공기를 들여오면서 열교환을 하기 때문에 에너지비용도 줄일 수 있고 환기효과 역시 보장하고 있다. 또한 감염병 환자를 수용할 음압병실 역시 공조의 일환으로 기계설비의 영역이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은 해였다면 2021년은 이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기계설비산업의 위상이 올라가고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