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조금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0.6℃
  • 박무대구 20.8℃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1.8℃
  • 부산 22.4℃
  • 흐림고창 20.3℃
  • 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17.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농진청, 양파 예건 저온저장고 개발

양파 부패율 줄고 소득향상 확인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개발한 양파 예건(수확한 과실이나 채소를 저장 전에 상온에서 일정기간 말리는 일) 겸용 저온저장고가 소득향상에 도움이 돼 농가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파는 수확 후 재배지에서 며칠간 건조한 뒤 저온저장고로 옮겨진다. 일반 저온저장고는 예건 기능이 없고 배기구 한 개로 습도를 조절하므로 부패율이 15∼20%에 달한다.

스마트기술을 바탕으로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양파 예건 겸용 저온저장고는 일반 저온저장고에 배습장치와 히터를 더해 내부 공기흐름을 개선했다. 스마트폰으로 환경제어도 가능하다.

이 저장고를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무안, 함양, 창녕, 당진, 임실 등 양파 주산지를 포함한 15곳에 보급했다. 그 결과 농가에서는 부패율이 줄고 편의성은 좋아졌다는 평가와 함께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당진의 참여농가는 부패율이 2%대로 줄었고 수확 후 작업공정이 줄어 노동력 부담도 30% 덜 수 있었다. 무안의 경우 부패율은 3∼5%로 줄고 상품성은 좋아져 농가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상품성 향상 등으로 지난 2년간 농가소득은 평균 16% 증가했다.

남성희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술지원팀장은 “저장고 내 습도 조절과 공기 흐름 개선으로 부패율을 크게 낮출 수 있어 농가의 소득향상은 물론 정보통신기술(ICT) 적용으로 편의성은 높이고 노동력 부담은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