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0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스페셜리포트

[콜드체인 대표기업] 유진초저온

글로벌 종합유통물류기업
LNG냉열 활용 초저온 물류센터 구축

국내 최초로 -162℃ LNG냉열과 태양광을 에너지원으로 하는 에너지융복합 초저온 물류센터를 설립하고 있는 유진초저온. 2025년 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친환경, 신재생, 최첨단 ICT기술이 완벽히 접목된 글로벌 신시장 창출의 종합유통물류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혼연일체가 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유진초저온이 보유하고 있는 핵심 인력 및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저온물류분야의 독점적 지위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LNG냉열과 관련한 국내 핵심 전문가를 다수 확보하고 최고의 냉동 물류센터 설계 전문가, 산·학·연 네트워크를 구축, 세계 최초로 LNG냉열을 이용한 냉동물류센터 개발기술 국내외 특허 출원을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기술력. 안정성, 사업성을 확보해 최고의 냉열기술 및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경제성·녹색성장 ‘일거양득’
평택 오성 산업단지 9만2,152m²(2만7,876평) 부지에 2018년 완공될 예정인 초저온 물류창고의 핵심은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 기존 일반 기계식 냉동냉장창고와 비교해 외부에너지 사용량이 50%~70%까지 절감 가능하다는 점이다. 기존 시스템에서 냉동기부분이 제외되고 냉열 이송부분이 추가되는데 열원기기 축소로 시스템이 단순해지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건설비용이 약 10%, 운전비용 70%가 절감되고 압축기 등 부대장치의 유지보수가 용이하다.


둘째, 급속동결, 초저온 보관, 365일 연중 가동이 가능해 식품의 신선도 및 품질의 장기 유지에 최적이다. -162℃의 LNG냉열을 활용함으로써 빙결정이 급속하게 생성되고 식품을 냉동한 후 해동할 때 최고의 신선도가 유지된다. 이는 곧 맛의 차이이며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다.


마지막으로 최근 몇 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주요 관심사인 지구온난화 방지에 공헌하는 저탄소 녹색성장의 친환경 무공해 물류센터라고 말할 수 있다. 버려지는 폐열을 활용하고 자연 냉매로 ODP(Ozone Depletion Potential: 오존층 파괴지수)가 0인 암모니아를 사용해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인 태양광과 수소연료전지를 융복합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녹색성장에 일조하고 있다.


글로벌 일류기업 목표
유진초저온은 LNG냉열 사업의 일부인 초저온 물류센터의 개발에서 출발해 글로벌 식품 유통 물류 플랫폼 구축이라는 비전을 꿈꾸고 만들어가고 있다.


유진초저온은 상당수의 거래처와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지난 7월12일 삼성SDS와 공동물류 사업을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통해 향후 양사의 사업추진에 필요한 안정적 발전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중국 청도 동가구 투자 유지국과의 LNG냉열을 활용한 공동물류사업에 대한 MOU를 맺고 중국 사업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있으며 중국산 농산물에 대한 중국 내 유통 및 수입유통 사업 등도 추진하고 있다.


태국사업 진출을 위해 CP그룹과의 계육수입 사업, 냉동식품 수입 사업, 가공 사업 등 긴밀한 협의도 진행 중에 있다. 해외 사업을 통해 주요 국가별 거점을 체계적으로 갖출 예정이며 안정적인 국내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인천 신항, 송도, 평택 포승, 제주에 초저온 물류 단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