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커버스토리

[인터뷰] 박정규 롯데건설 책임

“소비자 환기관심 제고 필요”
공기청정 환기시스템 개발…성능·디자인↑ 추진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최근 미세먼지 심화에 따른 입주자들의 요구사항 증대에 대응하고자 최근 공기청정 환기시스템을 개발했다. 지속적인 현장요구사항 반영과 성능개선을 위한 제품 업그레이드, 디자인 개선 등을 진행하고 있는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기전설계팀의 박정규 책임을 만나 솔루션의 차별성을 들었다.


■ 환기시스템을 소개하면
미세먼지도 이슈지만 VOCs, CO₂, 라돈 등까지 이슈가 되다보니 공동주택을 분양하는 건설사들이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롯데건설은 이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준비해 왔으며 최근 파트너사와 공동으로 제품을 개발했다.


롯데건설의 공기청정 환기시스템은 실내에 설치된다는 특징이 있다. 환기장치는 2006년부터 세대에 의무도입되고 있지만 입주자들은 작동법은 물론 설치여부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시스템에어컨과 같이 천장에 부착해 장비가동 상태나 센서를 통한 실내공기질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입주민의 관심도를 높일 수 있다.


기본적으로 바닥열을 이용해 세대에 공기를 공급한다. 환기시스템은 화장실 배기팬을 포함하며 컨트롤러에 미세먼지, CO₂, 라돈, VOCs를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선택적으로 포함할 수 있다. 센서는 신뢰도, 디자인, 사이즈, 공사비 등 종합적인 기준을 토대로 적합한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모드는 환기·공기청정 2가지로 작동된다. 환기모드에서 외기유입 시 초미세먼지를 거를 수 있는 H13등급 헤파필터를 적용한다. 공기청정은 내부순환방식으로 실내 오염공기를 필터에 통과시켜 청정공기로 만든 후 실내에 재유입한다.


■ 앞으로 성능개선 방향은
제품개발 후 현재 시험성적서 확보를 위한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실내설치제품인 만큼 디자인요소를 강화할 방침이다. 성능은 법적기준치를 상회토록 고급형 제품을 목표로 개선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풍량의 경우 필터강화에 따라 저항이 커지면서 팬용량과 소음이 함께 증가하기 때문에 기술력이 중요하다. 롯데건설은 파트너사와 함께 이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다.


그밖에도 주방후드 연계 환기시스템, 핸드폰·월패드 연동 원격제어 등의 기능도 접목할 방침이다. 특히 원격제어부문은 전기·가스 등을 계측하고 확인하는 홈IoT가 이미 구축된 만큼 비교적 빠른 시일내에 구축이 가능할 전망이다.




■ 미세먼지 솔루션에 대한 요구가 높은데
모델하우스는 입주세대와 똑같은 형태로 구현돼 환기장치도 살펴볼 수 있다. 조합원, 입주예정자들이 이를 보고 공기청정이 되는지, 헤파필터가 적용됐는지 기본적인 성능부터 어떤 제품을 써줬으면 좋겠다는 등 모델까지 특정하는 등 관심이 상당히 높다.


제품개발 전 분양해 공기청정 환기시스템이 고려되지 않았던 아파트에서도 문의가 이어져 설계변경 등을 통해 가능한 한 적용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환기장치는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생소한 장비였지만 미세먼지가 사회적인 관심사가 되면서 급격히 인식이 확산되는 추세다.


이와 같은 관심은 앞으로도 계속 높아질 전망인 만큼 롯데건설은 국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