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25.2℃
  • 맑음서울 26.7℃
  • 구름조금대전 27.7℃
  • 흐림대구 26.6℃
  • 맑음울산 25.2℃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5.3℃
  • 맑음제주 26.2℃
  • 맑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조금금산 26.4℃
  • 맑음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스페셜리포트

원자재·전쟁·코로나19…악재 가중된 2021년 ‘악몽’ [건설사]

부동산 급등영향 주택사업 호황

지난해 건설사들은 부동산 가치상승에 따라 수요가 증가하며 건축·주택부문사업에서 대체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플랜트, 인프라 등 사업부문에서 희비가 갈렸다. 코로나19로 글로벌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플랜트부문에서 선방한 현대건설, 대우건설 등은 주택사업부문의 성과에 힘입어 성장한 반면 그렇지 못했던 GS건설 등은 역성장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 19조888억2,300만원대비 10.6% 증가한 21조1,205억9,100만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492억7,400만원으로 전년대비 10.4% 줄었지만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3,202억3,000만원대비 498.6% 대폭 증가한 1조9,168억9,100만원을 기록했다.

다만 이러한 성장은 상사·바이오부문의 호조에 따른 것으로 건설부문은 전년대비 역성장했다. 건설부문 매출은 10조9,889억원으로 전년대비 6.1%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2,514억원으로 전년대비 52.7% 큰 폭 감소했다.

삼성물산의 관계자는 “영업이익 주요 감소원인은 일부 프로젝트 손익하락과 인건비 증가 등으로 인한 판매관리비 증가”라며 “건설부문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로젝트 수행역량 강화를 통해 혁신적 서비스와 가치를 제공할 것이며 높은 수준의 안전, 컴플라이언스 원칙을 지켜 수익성 중심의 내실있는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8조655억3,400만원을 기록해 전년 16조9,708억억5,900만원대비 6.5%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7,535억400만원으로 전년대비 37.3%, 당기순이익은 5,543억7,700만원으로 전년대비 143.5% 큰 폭 성장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금융수익 증가, 금융비용 감소, 기타비용 감소 등 비영업적 요소가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매출증가는 국내 건축·주택사업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건축·주택부문 국내사업 매출이 전년 7조8,649억7,900만원에서 8조9,217억9,100만원으로 1조원 이상 증가했다. 이에 따라 해당사업부문의 매출비중도 전년 전체매출의 45.8%에서 지난해 48.6%로 커졌다.

현대건설의 관계자는 “매출은 국내주택부문에서의 견조한 실적과 사우디 마르잔 가스처리 공장,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고도화설비 공사 등 해외플랜트 현장공정이 본격화되면서 성장했다”라며 “수주잔고도 78조원 이상으로 4년치를 초과하는 일감을 확보하고 있으며 앞으로 소형모듈원전(SMR), 수소플랜트 등 에너지전환 신사업으로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GS건설은 지난해 매출이 7조7,959억1,500만원으로 전년 8조8,909억9,200만원대비 12.3% 감소했다. 영업이익 역시 24.6% 감소한 5,147억9,100만원, 당기순이익도 3% 감소한 2,494억7,300만원을 기록했다.

GS건설은 건축·주택부문의 매출이 6조912억원으로 전년 5조8,038억원대비 5%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플랜트부문이 전년 2조7,545억에서 지난해 1조2,997억원으로 –53%를 기록하는 등 플랜트와 인프라부문의 부진이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역성장을 야기한 것으로 분석된다.

GS건설의 관계자는 “기존 대규모 프로젝트들이 마무리단계에 들어가면서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라며 “플랜트부문은 지속적인 원가개선활동과 리스크 관리를 통해 수행프로젝트 수익성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건축·주택부문의 지난해 수주액은 8조5,589억원이며 올해는 기 약정물량 및 신규수주를 통해 7조6,000억원 수준의 수주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올해 27개 프로젝트에서 2만7,000여 세대 공급을 계획하고 있어 수도권뿐만 아니라 지방 우량사업까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2020

2021

증감률

삼성물산

매출

19,088,823

21,120,591

10.6%

영업이익

278,155

249,274

-10.4%

당기순이익

320,230

1,916,891

498.6%

현대건설

매출

16,970,859

18,065,534

6.5%

영업이익

548,972

753,504

37.3%

당기순이익

227,697

554,377

143.5%

GS건설

매출

8,890,992

7,795,915

-12.3%

영업이익

683,181

514,791

-24.6%

당기순이익

326,944

317,166

-3.0%

포스코건설

매출

7,268,310

7,018,744

-3.4%

영업이익

423,542

410,178

-3.2%

당기순이익

242,298

249,473

3.0%

대우건설

매출

7,637,256

8,085,720

5.9%

영업이익

377,087

572,905

51.9%

당기순이익

176,907

356,917

101.8%

현대엔지니어링

매출

6,434,680

6,654,255

3.4%

영업이익

293,881

394,521

34.2%

당기순이익

203,618

309,999

52.2%

롯데건설

매출

5,093,292

5,690,160

11.7%

영업이익

359,494

497,239

38.3%

당기순이익

193,817

219,713

13.4%

DL이앤씨

매출

859,871

5,249,400

510.5%

영업이익

50,264

679,718

1252.3%

당기순이익

500,996

462,354

-7.7%

HDC현대산업개발

매출

3,659,512

3,430,673

-6.3%

영업이익

582,891

345,348

-40.8%

당기순이익

238,556

240,121

0.7%

SK에코플랜트

매출

6,374,505

5,336,732

-16.3%

영업이익

56,848

61,166

7.6%

당기순이익

120,659

240,504

99.3%

한화건설

매출

3,288,353

2,633,456

-19.9%

영업이익

193,275

118,389

-38.7%

당기순이익

77,405

323,765

318.3%

▲2020·2021년 건설사 실적현황(단위: 백만원).

관련기사